경기도의회, 독도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자
상태바
경기도의회, 독도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자
  • 중앙신문  jasm8@daum.net
  • 승인 2017.01.23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상반기 의회 건립, 올해 안 독도에 건립

경기도의회 여·야 도의원 34명으로 결성된 의원연구단체인 ‘독도사랑·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가 지난 16일 경기도의회 로비에서 경기도의회와 독도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모금운동 개시식을 갖고 본격적인 모금활동에 나섰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2016년 10월 뜻을 같이하는 몇몇 도의원을 중심으로 결성된 순수 의원 연구단체로 현재 더불어민주당 22명, 새누리당 9명, 무소속 2명, 국민의당 1명의 의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7년을 나라사랑 실천의 해로 정하고, 일본대사관 앞 항의 시위와 광주 나눔의 집 봉사활동, 독도 세미나, 소녀상 건립, 전시회 개최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평화의소녀상 건립 모금운동 개시식은 민경선(더민주, 고양3) 회장이 지난해 12월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경기도의회와 독도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자’고 제안하면서 공론화 되었으며, 그동안 경기도는 독도와 관련해 자체예산을 편성해 매년 경기도문화재단 등과 함께 해마다 독도문화축제를 열고 있다.

회장을 맡고 있는 민경선(더민주, 고양3) 의원은 “현재 우리 경기도에만 12개 시에서 시민들의 자발적 성금으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되어 역사의식을 일깨워주는 교육의 장이 되고 있다”고 말하고, “평화의 소녀상은 단순히 위안부 할머니를 추모하는 조각상이 아니라 시대의 혼란속에서 한 소녀가 자신의 꿈과 희망마저 포기해야 했던 우리의 슬픈 자화상” 이라며, “우리의 무관심과 편견으로 지금도 어디선가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자성의 메시지를 주는 상징”이라며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기열 도의회 의장은 “당이 다르고, 추구하는 가치가 다른 의원님들께서 독도사랑, 국토사랑이라는 뜻을 같이해 활동하는 모습 자체가 매우 큰 의미”라고 언급하고, “누군가의 꿈과 희망을 앗아간 역사를 혹자는 자신이 선택한 길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안혜영 의원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계기로 한일 위안부 합의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돈을 앞세워 역사 감추기에만 급급한 일본은 지금이라도 역사 앞에 깊은 참회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와 독도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기 위해서는 7000만 원정도의 제작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독도사랑·국토사랑회’에서는 우선 의원과 도청 직원, 관심 있는 도민을 대상으로 모금활동을 벌일 계획이며, 추후 도내 시·군과도 협의해 시·군청 로비 등 공공장소에도 모금함을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회원들의 뜻을 모아 공공장소 가두 모금운동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시식후 민경선 회장은 “일각에서 독도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것이 천연보호구역인 독도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며 “이는 실제 시설물 설치에 따른 훼손 문제가 아닌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외교문제에 있어 국가가 독단적으로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 민의의 대변자인 의회와 함께 호흡하며 공동 대응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