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교통, 파업 5일째 18개 노선 운행중단…노조, 곽상욱 시장과 면담 성과 없어
상태바
오산교통, 파업 5일째 18개 노선 운행중단…노조, 곽상욱 시장과 면담 성과 없어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19.03.11 1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김소영 기자 | 오산지역 버스 운수업체인 오산교통이 파업에 들어간 지 5일째(7일 오전 5시부터)를 맞고 있지만 노사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어 파업 장기화가 우려된다.

차고지에 모여있는 시내버스. 2019.03.11 중앙신문 자료사진

오산교통 노조는 11일 오후 18개 노선(시내버스 14개 노선, 마을버스 4개 노선) 운행을 5일째 중단한 채 오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노조 대표단과 면담을 갖고 파업에 대한 입장을 청취했으나 해결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노조측은 다른 운수업체와의 급여 차이를 고려해 최저임금을 고려한 월 급여 33만원 인상(1인당 평균 52만원)과 상여금 600%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월 급여 33만원 정액 인상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에 노조는 지난 7일 새벽 첫차부터 18개 노선에 대해 파업에 들어간 상태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그동안 협의 과정에서 노조를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았고, 성실한 교섭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며 “회사의 재무 상태는 이해하지만, 조합원들은 타 운수업체 직원들 보다 훨씬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체 노선이 없는 노선을 중심으로 현재 전세버스 36대를 투입해 놓은 상태"라며 “타 운수업체의 중복 노선 안내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