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조선왕실 사옹원 분원 체험마을 조성사업 추진
상태바
광주시, 조선왕실 사옹원 분원 체험마을 조성사업 추진
  • 임미경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7.05.01 1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조선왕실 사옹원분원 체험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조선백자도요지.


광주시는 최대 100억 원의 도비가 지원되는 ‘경기도 넥스트 경기 창조 오디션’ 공모사업에 ‘조선왕실 사옹원 분원 체험마을 조성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공모키로 했다.

시는 도자재단과의 차별화된 사업으로 지난해 평가받았던 장점은 발전시키고 단점은 보완하여 재 응모에 나선 것.

이번 사업은 시가 남종면 분원리 141번지 일원에 사옹원 분원 재현(건립), 왕실도자아트센터, 숲 속 야영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여기서 ‘사옹원 분원’이란 조선시대 왕실의 연회 및 수라를 위해 필요한 그릇 및 도자기를 제작한 관청을 말한다.


광주시 곳곳에서는 400여 개의 가마터 유적이 발굴됐으며, 특히 남종면 분원리에서는 1752년부터 1883년까지 운영했던 조선 왕조 마지막 가마터가 발굴되기도 했다.


시는 도자문화의 발전과 백자 도자의 역사적 가치를 살리기 위해 조선왕실 사옹원의 분원을 복원해 광주 왕실도자의 정체성과 실체를 구체화하며 중첩규제로 낙후된 분원마을을 체험 관광명소로 조성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까지 활성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분원 체험마을 조성사업의 효율적인 추진 방안을 마련, ‘경기 넥스트 창조오디션’ 응모를 통해 사업예산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