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환 도의원, 경기남북부 문화격차 심각… 문화시설 경쟁력 확보 시급
상태바
조성환 도의원, 경기남북부 문화격차 심각… 문화시설 경쟁력 확보 시급
  • 파주=박남주 기자  oco22@yahoo.co.kr
  • 승인 2019.03.04 2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환 도의원.

| 중앙신문=파주=박남주 기자 | “파주에 경기도 문화의전당 북부전당 설치해야”

경기도 문화시설, 남부권역과 북부권역의 균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경기도는 수원시에 ‘경기도 문화의 전당’을 운영하고 있다. 전체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로서 1542석 규모의 대극장, 소극장, 대전시실, 소전시실, 꿈꾸는 컨벤션센터로 구성되어 있다. 경기도 시설이라고 하지만 수원과 인근지역 일부가 편향되어 사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접경지역인 파주시에는 대규모 공연장·컨벤션이 가능한 공간이 없어 파주시민을 비롯한 경기북부민의 문화차별이 심각하고, 평화협력시대의 이점을 활용할 기회조차 갖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었다.

경기도의회 조성환 의원(민주·파주1)은 4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남북평화협력시대의 진정한 교류는 문화예술교류로부터 시작돼야 한다. 남북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해 많은 교류가 이뤄지고 있지만 이로 인한 많은 갈등과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에 문화예술 교류가 시작될 수 있도록 지리적으로 적합한 위치에 문화예술공간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접경지역인 파주지역에 경기도 문화의 전당 북부전당 설치를 제안하고 나섰다.

또한 경기도는 경기도 문화시설의 균형을 위해 신속하게 계획을 수립하고, 임기를 넘어서는 남북협력 발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경기도 문화의 전당 북부전당을 설치하는 것은 파주시민을 비롯한 경기북부민들의 문화예술분야, 남북평화협력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주=박남주 기자
파주=박남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