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이천도자기축제 개막
상태바
제31회 이천도자기축제 개막
  • 박도금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7.04.30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오랜 기간 동안 정성껏 준비해 온 제31회 이천도자기축제가 4월 28일 오후 5시 이천 설봉공원에서 17일간의 일정으로 드디어 개막했다.

설봉공원 대공연장에서 열린 개막식 자리에는 주요 내국인은 물론이고 이천과 각별한 우호 관계를 맺고 있는 프랑스 리모주시 에밀로제 롬베르띠 시장, 미국 샌타페이시 캐롤 로벌슨 로페즈 위원장 또 일본 세토시 핫토리 후미타카 미술관장 등 약 3천명이 참석하여 축제의 개막을 축하했다.

이천도자기축제는 1987년 처음 열린 이후 올해 31회째를 맞고 있다. 역사와 전통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듯이 이천도자기축제는 풍부한 축제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발전해 왔다. 지난 4월 초순에는 이천도자기축제가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축제가 열리는 23만 5천㎡ 설봉공원 중앙에는 아름다운 호수가 있고, 뒤론 멋진 등산 코스도 있다. 축제장에는 3개의 대형 텐트와 121개의 각종 도자 판매부스가 빼곡히 들어서 있다. 또, 이천에서 생산된 각종 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농·특산물 판매장과 중소기업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주자는 취지에서 중소기업 제품관 등 29개의 부스도 함께 운영한다.

먼저, 121개의 도예 부스에서 생활도자기부터 예술성과 작품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도자기를 만날 수 있다. 시중보다 10%에서 최고 50%까지 저렴한 가격으로 맘에 드는 도자기를 구입할 수도 있다.

흙으로 자신이 원하는 도자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도자기빚기경연대회,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인 도예체험교실도 있다. 이 코너에서는 직접 물레성형도 해보고, 핸드페인팅, 인형 만들기에 도전할 수도 있다.

또, 전시장을 다 들러본 후에는 주변 맛 집을 찾아가도 좋다. 축제장을 조금만 벗어나면 그 유명한 임금님표 이천쌀로 지은 이천 쌀밥을 맛 볼 수 있고, 임금님표 이천한우도 관광객들의 식감을 유혹한다.

조병돈 시장은 개막식 환영사에서 “이천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명성에 걸 맞는 세계 최고의 도자메카이자 공예의 도시로 확실히 자리매김을 했다.”면서, “세계 도자문화의 중심에 이천시가 우뚝 서게 된 요인은 도예인의 노력뿐 아니라 시민 여러분 모두의 노력이 모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시장은 “이천 시민 모두가 이천도자문화의 중심이고 주체”라며, “앞으로도 이천시는 세계 최고의 도자문화 도시로서 위상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