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월 18:58
상단여백
HOME 연예 가요
방탄소년단, 일본 골드디스크 5관왕…한국가수 약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2.26 17:48
  • 댓글 0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세븐틴 등 우리나라 가수들이 제33회 일본 골드 디스크를 점령했다. 일본 음악시장에서 한국의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26일 일본 골드디스크 홈페이지에 공개된 수상내역을 보면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아시안 아티스트’로 선정됐으며 ‘올해의 앨범’, ‘베스트 3 앨범’, ‘베스트 뮤직비디오’까지 총 4개 부문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4월 발매한 일본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가 ‘올해의 앨범’과 ‘베스트 3 앨범’에 뽑혔고, 한국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가 ‘베스트 3 앨범’에 들었다. 2017년 10월 일본에서의 첫 돔 공연 실황을 담은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인 저팬 스페셜 에디션’이 최고의 뮤직비디오로 기록됐다.

방탄소년단은 “새해부터 좋은 소식을 알릴 수 있어 행복하다”며 “일본 첫 돔 공연의 감동을 잊을 수 없다. 더 좋은 작품과 멋진 모습으로 여러분이 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년도 5관왕 트와이스는 올해 2관왕에 그쳤다. 이들은 일본 정규 1집 ‘BDZ’로 ‘베스트 3 앨범’에, 싱글 2집 ‘캔디 팝’(Candy Pop)으로 ‘올해의 다운로드 노래’에 선정됐다. 트와이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BDZ’는 염원하던 일본 첫 번째 앨범이었던 것은 물론, 트와이스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 작품이다. 많은 분이 들어주신 작품으로 남아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아시아 신인 가수들에게 주는 ‘베스트 3 뉴 아티스트 트로피도 한국가수들이 싹쓸이했다. 여자친구, 세븐틴, 모모랜드가 그 주인공이다. 특히 세븐틴은 모든 신인상 수상자 가운데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려 ‘뉴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아울러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에는 은퇴한 전설적인 솔로 가수 아무로 나미에와 영국 밴드 퀸이 이름을 올렸다. 주최 측은 “아무로 나미에는 1992년 데뷔 이후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일본 음악사에 족적을 남겼다. 패션, 머리 모양, 화장법이 사회 현상을 일으키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