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여의도 면적’ 도시공원 만든다…2022년까지 46곳에 5641억 투입
상태바
인천시 ‘여의도 면적’ 도시공원 만든다…2022년까지 46곳에 5641억 투입
  • 박승욱 기자  psw1798@hanmail.net
  • 승인 2019.02.21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미집행 공원 종합계획 발표

| 중앙신문=박승욱 기자 | 인천시가 올해부터 2022년까지 5600억 원을 들여 시내 46곳에 서울 여의도 면적(2.9㎢)과 맞먹는 공원을 조성한다. 
시는 21일 이런 내용을 담은 ‘장기미집행 공원 대응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20년 이상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로 내년에 자동 실효(失效)되는 공원 부지 7.23㎢ 가운데 개발제한구역, 국·공유지, 재정비 지역 등 4.32㎢를 제외한 46곳, 2.91㎢를 공원 조성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이를 위해 전문가 토론회와 7차례에 걸친 민관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조성 주체별로는 재정사업이 43곳, 2.34㎢이고 민간특례사업이 3곳, 0.57㎢이다.

시는 토지 보상과 공원 조성에 필요한 총 5641억원 가운데 이미 확보한 638억원을 뺀 5000억원을 시 일반회계 2345억원(지방채 600억원 포함), 수도권 특별회계 854억원, 구·군비 1804억원 등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보존 가능 지역으로 선별된 국·공유지는 중앙정부·국회와 정책 협의를 거쳐 보존하고 나머지 부지는 도시자연공원구역 편입,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을 통해 공원 기능을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미세먼지 차단 숲, 도심바람길 숲, 폐철도 유휴부지 녹화사업 등 생활밀착형 도시숲 조성에도 239억원을 투입한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구간의 경우 중앙선에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기 위해 545억원(국비 273억원 포함)을 확보,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의 장기미집행 공원 종합계획은 보상계획에 치우친 다른 시·도 계획과 달리 실제 공원 조성까지의 종합적인 로드맵을 담았다”며 “지난 20년간 지속된 시민 재산권 침해 문제와 원도심의 열악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