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화폐 활성화 토론회 열려
상태바
경기도, 지역화폐 활성화 토론회 열려
  •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 승인 2019.01.31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지역화폐는 공동체 경제 만드는 수단”
/경기도 제공

| 중앙신문=한연수 기자 | 여야 42명의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하고 경기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이 주관한 ‘지역화폐 활성화 방안 토론회’가 31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토론회에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해 문희상·김경협·김영진 등 공동주최한 의원들과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 비서관 등 정부 관계자, 소상공인 및 자영업 단체 관계자, 소비자 등 각계각층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정부가 강조하는 ‘소득주도 성장’과 ‘포괄적 성장’의 촉매가 될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 지사는 “우리 경제가 어려운 가장 큰 원인은 자원과 기회가 한곳에 쌓여 잠자고 있어서”라며 “우리 경제도 지방과 골목, 서민과 영세자영업자가 함께 공평하게 기회를 누리는 사회로 바뀌어야 한다. 그것이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담보하는 정책으로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화폐는 다수가 함께 사는 공동체 경제, 합리적 경제구조를 만드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의원들도 지역화폐 도입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균형적·포용적 성장을 위해서는 불평등과 양극화를 바로 잡아야 한다. 경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할 중요한 시기를 맞아 지역화폐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은 시의적절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경협 의원도 “(지역화폐는) 내수 활성화를 통해 잠재력을 키워냄으로써 경제가 축소되고 어려워지는 것을 방지하는 정책 중 하나”라고 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진행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카드, 지류, 모바일 등으로 지역화폐 지급수단을 다양화해 사용 편리성을 높이고 가맹점 범위 지정에 대해 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