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금 15:29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경정, ‘꾸준함의 대명사’ 안정적 경주 운영 자리매김
  • 하남=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1.29 18:23
  • 댓글 0

경정, 손제민 선수 ‘시선 집중’

손제민 선수.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새로운 베팅 승식 추가(쌍복승식)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2018 시즌에 이어 한 주의 휴식도 없이 시작된 2019년 경정이 지난 3일 시작했다. 얼어붙은 미사리 수면을 정리하며 야심 차게 시작했지만 동장군의 시샘에는 어쩔 수 없이 잠시 휴식기를 맞이했다. 작년 후반기부터 이어온 중하위권 선수들의 약진이 시즌 초반이지만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 3회 차를 지난 시점에서 3승이 최다승으로 총 7명이다.

1기 길현태(B2·44) 2기 김효년(A1·46) 4기 민영건(A1·44) 6기 문주엽(A2·39)이 선배 기수로서의 노련한 경주 운영을 보이는 가운데 11기 정훈민(A2·34) 12기 조성인(A1·32) 13기 김민준(B1·32) 등이 경험과 경주 운영 면에서는 다소 아쉬운 점은 있지만 다승왕 경합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2승을 기록하며 선두권을 추격하고 있는 12기 김인혜(A1·30) 유석현(A2·34) 13기 이진우(B2·32) 14기 조규태(B1·34) 선수도 체계적인 교육 효과를 실전에서 유감없이 발휘하며 작년에 이어 꾸준한 성적을 보여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더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후배 기수들의 돌풍도 경정의 흥미를 배가 시키지만 선배 기수들의 꾸준한 경주 운영도 돋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그 중심에 바로 손제민(6기·A1·38) 선수가 있다. 손제민은 선이 굵은 경주라고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소심한 경주를 펼치는 선수도 아니다. 출전 경주에서 자기 포지션에 맞게 안정적인 경주 운영을 통해 경정 팬들에게 무한한 신뢰감을 주는 선수로 확실하게 자리매김을 했다. 작년 시즌 총 68회 출전 중 1착 19회 2착 18회 3착 13회를 기록하며 승률 28% 연대율 54.4% 삼연대율 73.5%를 기록했고 올 시즌도 2회 출전 중 1착 1회 3착 1회로 안정적인 출발을 보여주고 있다.

◇6기 대표주자인 손제민
현재 6기로 활동 중인 선수는 총 8명으로 전체(154명) 선수 중 5%를 차지하고 있다. 선수 생활 중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왕 결승전에서 사전 출발위반(F)으로 타이틀 도전에 실패했다.(우승 문주엽, 준우승 안지민) 하지만 신인 첫해(2007년) 평균 스타트 0.32초를 기록, 1착 7회 2착 13회 3착 6회를 기록하며 동기생 중 가장 많은 승수를 차지하며 신인상을 수상했다. 참고로 주의 깊게 봐야 할 부분이 바로 5∼6코스에서 4승을 기록했다는 점으로 경정 특성상 아웃코스에서의 입상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것이 결과로 나오는 현실인데 신인 첫해 개인 승수의 60%에 육박하는 승수를 기록했다는 점이 기대감을 주는 대목이었다.

손지영(A2·35·개인 통산 180승) 선수가 결혼과 출산으로 인한 공백기를 인정하지만 동기생 중 유일하게 개인 통산 200승 기록도 달성했다. 2019시즌 첫 출전인 2회 2일차 13경주(1월 10일) 1코스에 출전해 코스의 이점과 함께 압도적인 스타트(0.18초) 승부를 통한 인빠지기 1착으로 200승 고지를 밟았다. 손제민 선수를 포함해 2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선수는 총 31명이다.

◇2015년 황금기
선수라면 누구나 한 번은 어느 대회든 가장 높은 곳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자 한다. 2015년 손제민 선수에게도 개인 황금기가 찾아왔다. 평균 스타트 0.23초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경주 운영을 통해 1착 22회 2착 14회 3착 7회를 기록했다.(개인 시즌 최다승은 2011년 24승)

31회 2일차 14경주(9월 24일)에 치러진 스포츠경향 배 결승전 첫 출전으로 인한 긴장감인 듯 037초로 출전 선수 중 가장 늦은 스타트지만 코스 이점(2코스) 활용한 찌르기 전개로 준우승을 기록하며 자신감을 얻어 시즌 최고 대상경주인 그랑프리 대상경정(2015.12.24)에서 드디어 꿈에 그리던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었다.

◇보완점과 장점
2015년 황금기를 맞이한 후 경정 팬에게 확실하게 인정받는 선수로 발돋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2016년 13승 2017년 15승으로 기세가 한 풀 꺾인 듯 보였다. 안정적인 스타트(2016년 0.21초 2017년 0.24초) 감은 보였지만 문제는 신인시절 보여준 아웃코스에서의 경주 운영 능력에서 기복을 보였다. (5∼6코스 2016년 2승 2017년 3승 기록).

장점도 상당히 있는 선수이다. 첫 번째는 경정의 승패 요인 중 가장 우선시 되는 부분이 스타트인데 2007∼2018 시즌까지 평균 스타트 0.24를 기록한 점으로 신인 첫해 0.32초 이후 단 한차례도 0.30초 이후를 보이지 않았다. 두 번째는 스타트가 안정적인 만큼 인코스에서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경주 운영을 펼친다는 점이 장점이 되겠다.

세 번째는 경주 흐름에 맞는 적절한 1턴 전개 능력을 겸비했다는 점이다. 인빠지기와 휘감기 가 1턴 주도권을 잡기에는 가장 좋은 전법이지만 경정 최고의 난이도인 휘감아찌르기 전법도 선배와의 경합에서도 확실하게 구사를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경정 전문가들은 “경정 최고 대회인 그랑프리 우승도 경험한 선수이고 안정적인 스타트와 노련한 경주운영을 겸비해 올 시즌 첫 출발부터 개인 대기록까지 작성한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고 말한다.

하남=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남=장은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