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월 08:15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아시안컵]바레인 격파 선봉에 황의조-손흥민…황인범은 중원 출격
  • 연합뉴스
  • 승인 2019.01.22 21:53
  • 댓글 0
의조야 받아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과의 16강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손흥민과 황의조가 호흡을 맞추고 있다.

벤투호의 '동갑내기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손흥민(토트넘)이 바레인 격파의 선봉으로 나선다. 기성용(뉴캐슬)이 빠진 중원 공백은 황인범(대전)이 계속 이어받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손흥민에게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기는 4-2-3-1 전술을 가동한다.

좌우 측면 공격에는 이청용(보훔)과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서는 가운데 중원은 정우영(알시드)-황인범 조합이 출동한다.

중앙 수비는 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 듀오가 출격하고, 좌우 풀백은 홍철(수원)과 이용(전북)이 나선다.

골키퍼는 조별리그부터 무실점 선방한 김승규(빗셀 고베)가 출전한다.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