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t, ‘더 높이 날자’ 비상 다짐
상태바
프로야구 kt, ‘더 높이 날자’ 비상 다짐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01.2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수원시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 2019년 선수단 신년 결의식’에서 이숭용 kt위즈 단장(왼쪽부터), 이강철 kt위즈 감독, 유태열 kt스포츠 사장, 주장 유한준 선수 등 참석자들이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선수단 신년 결의식 열어
유태열 사장 “놀라운 성과 있을것”
이강철 감독 “다 함께 잘합시다”

프로야구 막내 구단 kt wiz가 신년 결의식을 열고 다가오는 시즌, 더 높은 곳으로의 비상을 다짐했다. kt 구단은 22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 내 구내식당에서 2019년 선수단 신년 결의식을 열고 새 시즌의 각오를 다졌다. 유태열 kt 스포츠단 사장을 비롯해 이숭용 단장 등 프런트, 이강철 감독과 코치진 전원 및 선수들이 참석했다.

전날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한 박경수를 포함해 새롭게 주장에 선임된 최고참 유한준, 지난 시즌 신인상 수상자인 강백호, 올해 입단한 ‘특급 루키’ 이대은 등이 참석했다. 다만 외국인 선수 3명과 개인훈련 및 재활 중인 황재균, 배정대 등 국내 선수 3명은 불참했다.

결의식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kt 구단은 이날 행사는 새 시즌에 대한 결의로 가득 찼다. 이날 공개된 2019시즌 캐치프레이즈 역시 ‘비상 2019, 승리의 kt wiz’로 만년 하위권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유태열 사장은 “지난해 기대했던 목표에 미치지 못했지만, 가능성도 확인했다. 첫 신인왕을 배출했고, 홈런 군단으로서 가능성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탁월한 리더십을 갖춘 이강철 감독을 모시고, 선수 보강도 있었다. 열흘 후면 애리조나 캠프가 시작하는데, 확실한 목표의식을 가진다면 놀라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이강철 감독은 “만나게 되니까 이제 실감이 난다. 긴 얘기할 거 없이 다 함께 올 시즌 잘하자”라는 짧은 메시지를 던졌다. 이어 올 시즌 이적해 새로 합류한 선수들, 군 전역 선수들, 신인 입단 선수들 소개가 있었다.

새로 주장에 선임된 유한준은 “지난 3년간 주장을 잘해온 박경수에 이어서 주장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하지만 제가 할 일은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큰 꿈을 가질 수 있게 밝고 명랑한 분위기를 만든 것이다. 선수들과 소통하고, 코치진과 가교역할 하겠다. kt만의 문화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숭용 단장은 올 시즌 캐치프레이즈를 직접 발표한 뒤 “비상은 성적뿐만 아니라 팀 운영 및 팬서비스 등에서 모두 도약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운영시스템 만들겠다. kt 팬들에게는 새로운 응원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숭용 단장의 선창으로 참석한 전원이 함께 캐치프레이즈를 외친 kt 선수단은 하이파이브를 끝으로 결의식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시, 내년 5월 ‘경안천 자전거도로’ 개통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