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2년차 최고연봉…1억2천만원
상태바
강백호, 2년차 최고연봉…1억2천만원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01.13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지난해 2700만원서 344% 인상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인왕’ 활약

지난해 KBO리그 최우수 신인선수상을 받은 강백호(20·kt wiz)가 리그 2년 차 연봉 신기록을 세웠다. kt는 13일 “강백호와 지난 시즌 2700만원에서 344%(9300만원) 오른 1억2000만원에 2019시즌 연봉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1억2000만원은 역대 KBO리그 2년 차 최고 연봉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의 1억1000만원이었다.

아울러 연봉 인상률 344%는 2007년 KBO리그 2년 차 역대 최고 인상률(400%)을 기록한 전 한화 이글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이어 2위에 해당한다. 강백호는 KBO리그 데뷔 첫해였던 지난 시즌 13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0(527타수 153안타), 29홈런, 84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개막전에서 역대 최초로 고졸 신인 데뷔 첫 타석 홈런을 터뜨리는 등 1994년 LG 트윈스 김재현의 21개를 뛰어넘는 29개의 아치를 그려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기록을 갈아치우고 kt 창단 최초로 신인왕의 영예도 안았다.

이숭용 kt 단장은 강백호의 연봉에 대해 “지난 시즌의 활약과 팀 기여도를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 단장은 “강백호는 신인으로서 우리 구단뿐 아니라 KBO 역사에 남을 뛰어난 활약으로 프로야구팬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고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라면서 “향후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