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3:43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어쩌다, 결혼' 김동욱 "결혼에 대한 고민 담은 영화"
  • 연합뉴스
  • 승인 2019.01.09 23:40
  • 댓글 0

"다양한 상황의 사람들이 가진 결혼에 대한 고민을 담은 영화입니다."

'어쩌다, 결혼'의 김동욱

영화 '신과 함께'에 출연한 배우 김동욱(36)이 영화 '어쩌다, 결혼'으로 돌아온다. 계약 결혼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각자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결혼하는 척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동욱은 돈과 사랑을 지키기 위해 계약 결혼을 선택하는 재벌 2세 정성석 역을 맡았다. 그와 계약 결혼하는 전직 육상 선수 박해주는 고성희가 연기한다.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김동욱은 "재벌 2세라는 설정 때문에 많은 분이 공감할까 고민했었다"며 "그러나 특정한 직업에 대한 공감보다는 다양한 직업을 가지고 다양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들이 가진 다양한 고민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과 함께'가 큰 사랑을 받아서 영광스럽다"며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제의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상대역인 고성희는 "김동욱 씨와 저는 성석과 해주처럼 처음에는 거리를 두다가 점점 가까워진 것 같다"며 "덕분에 생생한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웃었다.

박호찬·박수진 두 감독이 성석과 해주를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박수진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부터 제가 해주 역할을 만들었고 박호찬 감독이 성석 캐릭터를 그렸다. 성석과 해주 둘만 만나는 장면에서는 직접 그 역할로 분했다"고 설명했다.

박호찬 감독은 "기존 로맨틱 코미디에서 다뤄진 계약 결혼의 경우 마지막엔 남녀 주인공이 잘 되는 경우가 많지만, 저희 영화는 서로 우정을 확인하는 정도라는 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오는 2월 13일 개봉.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도움 필요한 복지민원인들 행복하도록 노력...연천군 한미경 주무관, '칭송 자자'연천군 신서면 최일선에서 늘 낮은 자세로 민원인을 대하는 공무원이 있다. 바로 신...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 문 연다...내년 상반기 준공 목표시흥시에 국내 첫 드론교육훈련센터가 문을 연다. 시흥시는 오는 14일 시청에서 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