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사랑 되새기는 ‘직두리 부부송’ 눈길
상태바
가족사랑 되새기는 ‘직두리 부부송’ 눈길
  • 포천=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19.01.08 1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관광명소로 ‘주목’, 300여 년 수령 연리지 신비

| 중앙신문=포천=김성운 기자 | 포천시 군내면 직두리 소재 수원산에는 ‘부부송’이라 불리는 연리지 소나무가 지난 300여 년을 꿋꿋이 지켜오고 있다. 거대한 소나무 두 그루가 마치 한 몸인 듯 이어져 서로를 감싸고 있는 모양이 마치 금술 좋은 부부의 모습과 같아 부부송으로 이름 붙여졌다.

포천시 군내면 직두리 소재 수원산에 자리잡은 300여 년 된 ‘부부송’ 모습. /포천시 제공

연리지는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마치 한 나무처럼 자라는 것을 일컫는데서 유래됐으며, 이는 나무의 생장에 있어 매우 희귀한 현상으로 우리 조상들은 종종 사이좋은 부부, 혹은 효성이 지극한 자식과 부모 사이에 비유하기도 한다.

품종상 ‘처진 소나무’에 해당하는 부부송은 가지가 흐르듯 아래쪽으로 늘어지는 점이 보통의 소나무와 다르다. 높이 7m, 수관 길이 24m로 수령은 약 3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큰 나무가 있으면 햇빛이나 양분 부족으로 주변에 다른 나무들이 자라기 어렵다는 수목의 특성을 고려할 때 긴 세월 동안 두 나무 가지가 단단히 이어진 채 나란히 자라나는 모습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05년 천연기념물 제460호로 지정된 포천시 부부송은 사방으로 웅장하게 드리운 굵은 가지가 영험하다 해 과거 무속 신앙인들이 기도처로 사용하기도 했다. 일제 시대 때, 조선의 정기를 끊기 위해 이 소나무의 가지 열 개를 잘라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 부부송은 변함없는 위용에 매년 많은 관광객 및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다. 또한 부부송에서 차로 5분 거리인 수원산 정상에는 부부송을 형상화한 전망대도 마련되어 있다. 방문객들은 부부송과 연계해 이곳 전망대에서 포천시 전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부부송은 진정한 가족사랑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포천시의 명물”이라면서 “포천의 수려한 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수원산 전망대와 더불어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천=김성운 기자
포천=김성운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