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의회, 축구종합센터 유치 지지
상태바
이천시의회, 축구종합센터 유치 지지
  • 이천=송석원 기자
  • 승인 2019.01.07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3개 지역기관·단체 지지 표명, 33만㎡ 부지에 축구장·숙소 건립
200여 명 근무 경제 활성화 도움, 우수 입지·교통인프라 장점 강조

이천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제2NFC)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7일 관내 지역사회 123개 기관·단체에서 유치를 희망하는 지지표명을 했다.

이천시의회도 7일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담아 이천시의 제2NFC 유치계획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이천시 제공

현재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팀의 훈련공간인 파주NFC의 무상임대 기간 만료로 제2트레이닝센터 건립을 위한 부지를 선정 중에 있다. 33만㎡ 부지에 소형 스타디움, 축구장 12면, 풋살장 4면, 300명 규모의 숙소와 200여 명이 근무할 사무실이 건립될 예정이다.

이천시는 제2NFC가 고용창출 효과와 더불어 이천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며, 이천시의 브랜드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시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복합스포츠 공간의 유치로 스포츠로 활기가 넘치는 도시가 형성되고, 각종 축구대회 개최를 통해 이천시 방문객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새마을운동이천시지회, 이통장단연합회,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이천시기독교연합회, 이천불교연합회, 대한노인회이천시지회, 이천상공회의소, 이천시소상공인연합회, 이천상인회, 외식업중앙회,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등 체육 관련 단체 뿐 아니라 분야를 망라한 123개의 기관·사회단체가 유치를 희망한다는 지지를 표명해 지역의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천시의회(의장 홍헌표)도 7일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담아 이천시의 제2NFC 유치계획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시의회는 이천시가 우수한 접근성과 사통팔달의 교통인프라와 입지 조건을 바탕으로 한국축구 발전에 새 역사를 쓰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23만 이천시민의 열망을 하나로 결집해 반드시 제2NFC가 이천에 유치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하고 있으니, 지역사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