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수 16:42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강화섬해풍배, 대만 소비자 입맛 사로잡다30만 톤 대만 수출, 75톤 수출 예정
  • 강화=임승민 기자
  • 승인 2019.01.06 13:27
  • 댓글 0

강화군은 지난 4일 ‘강화섬해풍배’ 약 30톤이 1차 선별작업을 마치고 대만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2007년 27톤 첫 수출을 시작으로 매년 수출량을 늘려 2017년에는 75.6톤을 수출했으며, 올 해에는 지난 해 보다 약 2주 정도 빠른 1월 말까지 총 75톤의 강화섬해풍배가 대만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 생산하는 배 중 가장 주목을 받는 배는 단연 강화군에서 재배한 배다. 긴 일조시간과 부드러운 바닷바람을 머금은 강화의 해풍배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불은면의 한 농가에서 ‘제15회 전국 우리배 한마당 큰잔치’에 출품한 해풍배가 과실품평회에서 ‘신고’ 품종으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화군 배 수출의 주역인 강화섬해풍배 작목반(회장 민철홍)은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선적작업을 위해 불은면 삼동암리에 위치한 수출선과장에서 당도, 무게, 색 등 엄격한 기준으로 선별해 검역검사를 통과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선적한 품종은 신고로 당도가 높고 육질이 단단해 대만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급격한 농업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화=임승민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화=임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