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손흥민 본머스전 출격, 3번째 ‘이달의 선수상’ 도전
  • 연합뉴스
  • 승인 2018.12.25 17:52
  • 댓글 0
손흥민은 지난 2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6-2 대승에 앞장섰다. 사진은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26일 밤 12시 웸블리서 홈경기

최근 물오른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생애 세 번째 ‘이달의 선수상’ 도전에 나선다. 손흥민은 26일 밤 1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본머스와 홈경기에 출격한다. 손흥민은 최근 엄청난 기량으로 몰아치기를 펼치고 있다. 그는 올 시즌 초반 2018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 여파로 체력 문제를 드러냈지만, 지난달 A매치 기간 휴식을 취한 뒤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특히 12월에 폭발적인 기량으로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손흥민은 12월 이후 7경기에서 5골 2어시스트, 프리미어리그에선 6경기 4골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그는 지난 6일 사우샘프턴전에서 12월 첫 골을 넣은 데 이어 3일 만인 9일 레스터시티전에서 득점과 도움을 기록했다. 그리고 24일 새벽 에버턴과 원정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대승을 이끌었다.

현재 기세라면 생애 세 번째 ‘이달의 선수상’ 수상도 가능하다. 손흥민은 현재 프리미어리그 12월 최다 공격 포인트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선두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아스널), ‘파라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팀 동료 해리 케인과 4골 2어시스트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손흥민은 26일 본머스전, 29일 밤 12시 울버햄프턴전에 나선다. 두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면 이달의 선수상에 도전해볼 만하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제정하는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은 1년에 단 9번만 수여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유일하게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지난 2016년 9월 4골 1어시스트로 처음 이 상을 받았고, 2017년 4월 5골 1어시스트로 두 번째 영예를 안았다. 지난 시즌엔 12월에 4골 3어시스트, 3월에 4골을 기록했지만, 이달의 선수상은 받지 못했다.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