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8:09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박항서 매직’ 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아시안게임 4강·스즈키컵 우승 이끌어
  • 연합뉴스
  • 승인 2018.12.16 17:52
  • 댓글 1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6승2무,ㅡ A매치 16경기 ‘무패 행진’ 신기록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 축구에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선물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0으로 이겼다. 원정으로 치른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물리치고 4만여 홈 팬들 앞에서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으면서 우승상금 30만 달러(약 3억4000만원)를 챙겼다.

특히 조별리그에서 3승 1무를 거둔 베트남은 준결승 1, 2차전에서 필리핀에 2승(2-1승·2-1승)을 거둔 뒤 결승 1, 2차전에서 1승 1무를 기록,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를 질주하며 ‘무패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역대 스즈키컵에서 2차례 우승(2008년·2018년), 1차례 준우승(1998년), 2차례 3위(1996년·2002년)의 기록을 남기게 됐다. 특히 박 감독은 베트남을 지휘하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에 이어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까지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하며 ‘매직 퍼레이드’를 완성했다.

베트남은 결승 2차전 승리로 A매치 무패 행진을 16경기(9승7무)로 늘렸다. 이는 현재 A매치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국가 가운데 가장 긴 기록이다. 수비와 역습을 강조한 3-4-3 전술을 내세운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응우옌 꽝하이의 크로스를 ‘맏형’ 응우옌 안둑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기막힌 왼발 발리슛으로 말레이시아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일찌감치 골맛을 본 베트남은 전반 10분 문전에서 말레이시아의 무함마두 수마레가 시도한 힐킥이 왼쪽 골대를 살짝 빗나가면서 한숨을 돌렸다. 재반격에 나선 베트남은 전반 16분 역습 상황에서 안둑이 찔러준 패스가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한 응우옌 후이웅에게 연결됐으나 몸을 날린 수비벽에 막혀 슈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 중반 이후 주도권을 가져온 뒤 반격에 나선 말레이시아는 전반 44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샤미 사파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베트남 골대 오른쪽 구석을 향했지만 골키퍼 당반람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베트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세트피스에 강한 말레이시아의 공세를 골키퍼의 잇따른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말레이시아 공격수 수마레의 문전 헤딩슛을 골키퍼 당반람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또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내준 프리킥 상황에서도 말레이시아의 ‘전문 키커’ 사파위 라시드의 킥을 당반람이 펀칭으로 밀어냈다. 말레이시아의 공세를 힘겹게 막아낸 베트남은 후반 26분 공격수 판반득을 빼고 수비수 응우옌 퐁홍두이를 투입하며 ‘선수비 후역습’ 전술로 득점 지키기에 나섰다. 베트남은 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퐁홍두이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지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마침내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마지막 공세를 투혼으로 막아내며 1골차 승리를 지켜내고 스즈키컵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경기가 끝난 뒤 결승골의 도움을 기록한 베트남의 공격수 응우옌 꽝하이는 이번 대회를 빛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1만 달러의 상금을 받았다. 꽝하이는 이번 대회에서 3골 2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이천시 2회 도란도란이천 토크콘서트 개최 ‘구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아트홀 소공연장에서 이천시의 주요정책과 지역의 현안에 대...
2019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경연대회···시흥시 정왕3동 ‘차차벨라댄스팀’ 대상지난 13일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서 개최된 제11회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