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8:09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손흥민, 첼시전 50m 드리블 득점 ‘EPL 11월 최고의 골’
  • 연합뉴스
  • 승인 2018.12.16 17:50
  • 댓글 0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첼시를 상대로 터트린 ‘50m 드리블 득점’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정 ‘11월의 최고의 골’로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을 ‘11월 최고의 골’ 수상자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서던 후반 9분 오른쪽 측면에서 단독 드리블한 뒤 왼발 슈팅으로 득점포를 터트렸다. 혼자서 50m를 치고 들어간 뒤 수비수까지 농락하며 꽂은 ‘원더골’이었다. 당시 득점으로 손흥민은 토트넘 입단 이후 50호 골을 채우는 기쁨까지 맛봤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첼시전 득점은 내 축구 인생을 통틀어 최고의 골 가운데 하나”라며 “런던 더비로 치러진 첼시전은 빅매치였고 흥미진진했는데 50m를 돌진해서 터트린 득점이라 나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2016년 9월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EPL 사무국이 선정하는 ‘이달의 선수’에 뽑혔고, 이듬해 5월에도 ‘이달의 선수’로 선정되면서 아시아 선수의 자존심을 세웠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이달의 골’까지 수상하면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인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이천시 2회 도란도란이천 토크콘서트 개최 ‘구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아트홀 소공연장에서 이천시의 주요정책과 지역의 현안에 대...
2019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경연대회···시흥시 정왕3동 ‘차차벨라댄스팀’ 대상지난 13일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서 개최된 제11회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