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학생 10년새 22만명 감소…학교 통폐합 가속
상태바
경기지역 학생 10년새 22만명 감소…학교 통폐합 가속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8.12.06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교육청 2년간 16교 통폐합 마쳐

경기도교육청이 학생수 감소에 따른 교육환경 재구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도내 학령인구(6∼21세)가 2007년 244만6000여명에서 2017년 222만3000여명으로 22만3000여명이 줄었다. 이천시(21만4000여명·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현황 기준), 양주시(21만6000여명), 하남시(25만1000여명) 등 도내 지자체 인구수에 맘먹는 규모다.

도교육청은 이 같은 학생수 감소 추세가 앞으로도 이어져 2040년에는 학령인구가 184만4000여명으로 뚝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학교별 정상적인 학사 운영이 이뤄지지 않을 것을 우려, 2016년도부터 인근 지역 소규모 학교들을 통합해 적정규모학교로 육성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적정규모학교란 교육부 기준 학생수가 초등학교 360명 이상 1080명 이하, 중·고교 450명 이상 1260명 이하(학급수 18개 이상 36개 이하)인 크기의 학교를 뜻한다.

교육부는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학교를 적정규모학교로 육성(통폐합)할 것을 권고하는데, 도내 대상 학교는 234개교(초 166개·중 57개·고 11개)에 달한다. 도교육청은 대상 학교 중 학생과 학부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2017년에는 성남, 안양, 여주, 수원, 연천, 이천, 화성 등 7개 지역 10개 학교를, 작년에는 4개 지역 6개 학교를 통폐합했다.

통폐합 유형은 분교장이 초등학교로 흡수되거나 이웃한 남학교와 여학교가 남녀공학으로 개편되거나, 구도심 지역의 학교가 인근의 택지개발지구로 이전하는 등 다양하다.

대표적으로 2017년 연천초등학교로 통폐합한 백록분교장은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드론, 3D 프린터 등 과학체험학습장으로 탈바꿈했다. 또 전국 최초로 초·중·고 통합운영학교의 교육과정 매뉴얼을 제작 및 보급해 학교 현장의 고충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오형균 적정규모학교육성추진단장은 “적정규모학교 육성은 학생수 감소라는 교육환경 변화에 발맞춰 정상적인 교육과정을 도모하기 위한 작업”이라며 “학생과 학부모,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는 현장 맞춤형 학교를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파주시, 내년 예산 1조4902억 확정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