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0:4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최대호 안양시장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 유남석 기자
  • 승인 2018.12.06 17:46
  • 댓글 0
최대호 안양시장.

제주 포장마차 의혹 벗어나

안양동안경찰서는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돼 수사 중인 최대호 안양시장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최 시장이 세월호 참사 당시인 2014년 4월 제주도에 갔다는 증거가 없어 이 같은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13 지방선거 때 일부 인사와 상대 후보 측은 최 시장이 2014년 4월 19일 제주 성산포의 한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고 친필 사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 시장과 상대 후보 측은 이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로를 고발해 경찰이 수사를 벌여왔다. 의혹이 제기되자 최 시장은 세월호 참사 때 제주도로 여행을 가 포장마차에 사인을 한 사실이 없다며 항공사 탑승기록확인서, 필적확인서 등을 공개한 바 있다.

최 시장은 “진실은 반드시 승리하게 돼 있다”며 “제주 포장마차 의혹에서 벗어난 만큼 이제 시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유남석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남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