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0:44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형이랑 얘기하는데 왜 끼어들어"…시동생이 형수 흉기살해
  • 여주=김광섭 기자
  • 승인 2018.12.06 17:35
  • 댓글 0

술에 취해 친형과 말다툼을 하던 중 자꾸 형 편을 들며 끼어든다는 이유로 형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시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여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임모(54)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5일 오후 8시 30분께 여주시 강천면 소재 친형의 집에서 형수 A(58) 씨의 목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임씨는 만취 상태로 형의 집을 찾아가 형과 말다툼을 하다가 형수가 자꾸 참견한다며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집 안에는 형과 임씨의 노모까지 총 4명이 있었지만, 추가 피해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임씨 형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이후 집 안에 머물러 있던 임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여주=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김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