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랑 얘기하는데 왜 끼어들어"…시동생이 형수 흉기살해
상태바
"형이랑 얘기하는데 왜 끼어들어"…시동생이 형수 흉기살해
  • 여주=김광섭 기자
  • 승인 2018.12.06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친형과 말다툼을 하던 중 자꾸 형 편을 들며 끼어든다는 이유로 형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시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여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임모(54)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5일 오후 8시 30분께 여주시 강천면 소재 친형의 집에서 형수 A(58) 씨의 목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임씨는 만취 상태로 형의 집을 찾아가 형과 말다툼을 하다가 형수가 자꾸 참견한다며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집 안에는 형과 임씨의 노모까지 총 4명이 있었지만, 추가 피해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임씨 형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이후 집 안에 머물러 있던 임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파주시, 내년 예산 1조4902억 확정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