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0:1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7호선 연장선 놓고 의정부-양주 예산 다툼
  • 의정부=이종덕 기자
  • 승인 2018.12.03 20:18
  • 댓글 0

상임위-특위 간 갈등으로 확산
“의정부 신도시 미경유” 상임위 삭감
“양주시민도 도민” 예결위 반발

의정부를 거쳐 양주로 이어지는 ‘전 철 7호선 도봉산∼옥정 연장사업’을 놓고 두 지역 출신의 도의원들이 예 산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의정부가 지역구인 도의원이 중심이 돼 상임위원회에서 사업예산을 전액 삭 감하자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의 양 주시 출신 도의원이 반발하며 상임위특위 간 갈등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3일 도의회에 따르면 건설교통위원회는 지난달 29일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 사업비 137억1400만 원 가운데 의정부시 구간 92억1400 만원을 삭감하고 양주시 구간 45억 원만 의결해 예결위에 넘겼다. 광역철도 사업은 국비 70%, 도비 15%, 시·군비 15%를 각각 분담하며 건설교통위가 심의한 사업비는 도비 와 시·군비 합산액이다.

건설교통위 소속의 권재형(민·의정 부3) 의원은 “민락지구 등 의정부 신 도시에 24만여명이 입주하는데 이 지역을 노선이 지나지 않는다. 노선변 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의 정부 구간의 사업예산 삭감을 주도했고 다른 건설교통위원들도 찬성했다.

의정부 신도시로 노선이 들어오지 않는다면 다른 의정부 구간 공사는 필요없다는 취지다. 그러자 박태희(민·양주1), 박재만 (민·양주2)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사업은 3번째 예비타당성 조사에 도전해 결과를 이뤄낸 것”이라며 “의정부 일부 주민들이 자기 집 앞에 전철역을 신설 해 달라는 터무니없는 요구를 하고 있다. 양주시민도 경기도민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의정부 구간 공사가 되지 않으면 전체 사업이 무산되는 만큼 권 의원이 생떼를 부린다는 것이다.

예결위 소속의 박태희 의원은 이날 예결위 첫 회의에서 건설교통위의 예산 삭감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고 동료 예결위원들에게 예산 부활에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도의회 한 관계자는 “도봉산∼양주 옥정 광역철도 사업예산을 놓고 의정부와 양주 출신 도의원들의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상임위와 예결위에서도 다툼을 이어가며 볼썽사나운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은 지자체가 광역철도 사업비를 분담하지 않을 경우 국비 반환을 청구할 수 있고 다른 광역교통시설에 대한 재정 지원을 중단·축소할 수 있 도록 규정하고 있다.

의정부=이종덕 기자  siminnews@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정부=이종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