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일 09:5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유지순의 살맛나는 세상
[유지순의 살맛나는 세상]대나무 이야기
  • 중앙신문
  • 승인 2018.12.02 12:35
  • 댓글 0
유지순 (수필가, 칼럼위원)

뒷동산에 대나무 밭이 사철 푸르러 눈과 마음을 즐겁게 했다. 금년에는 봄이 무르익었는데도 잎이 모두 누렇게 변해서 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파랗게 우거졌던 대나무가 혹한으로 얼어 죽어 푸른 잎은 자취를 감춘 채 힘없이 늘어져있다.

죽었다고 안타까워했더니 늦은 봄이 되어 가녀린 죽순이 솟아 나온다. 간신히 겨울 동안 버티고 있다가 종족보존을 위해 순을 내놓은 모양이다.

죽순이 올라오길 기다리는 마음이 이렇게 간절한 것은 집을 둘러싸고 있는 대나무가 보기 좋아서이기도 하지만 생명이 다시 깃들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대나무밭을 스치고 지나가는 바람소리도 좋고, 작은 새들이 조롱이나 말똥가리 같은 무서운 새를 피해 숨을 수 있는 피난처가 되어 좋다.

수십 년 전에 이곳에 살던 누군가가 심어 놓은 대나무가 그동안 많이 퍼져 숲을 이루어 늘 마음을 신선하게 해 주었다.

대나무는 죽순이 나와 자라기 시작하는데 아무런 방해물이 없어야 곧은 대가 된다. 같은 청죽이라도 따뜻한 지방에서 자라는 대나무와 달리 이곳은 대나무가 자라기에 온도가 맞지 않는 탓인지 각양각색의 모양새다. 대나무가 튼실하게 자라지를 못하니 다른 종의 나무들이 비집고 들어와 곧게 자라지도 못하고 가늘어 남쪽에서 자라는 대나무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빈약하다.

죽순이 올라온들 채취해서 먹을 생각도 없고 자라면 이용하려는 욕심도 없다. 그냥 푸르게 서 있는 대나무를 바라보는 것이 좋을 뿐이다. 가끔 동네사람들이 얻으러 오면 잘라 주기도 하고, 손자들이 다니러오면 낚싯대를 만들어 주는 게 고작이다.

앞뜰에 심어 놓은 오죽도 어렵게 구해다 심은 것인데 자리를 넓혀 가고 있었다. 당연히 그 자리에 잘 있고, 봄이 되면 새싹을 내어 다시 순환을 시작하는 자연에서 이루어지던 일들이다.

검은 빛을 띠고 있어 오죽이라 불리는 대가 바람에 살랑거린다. 검은 빛을 띠고 있어도 생각보다 아름다워 보는 재미가 좋았는데 추위에 이상이 왔는지 누런 잎만 달고 있다. 예측을 할 수가 없이 변하는 것이 자연의 힘이라고 체념하지만 마음이 어둡다. 많이 얼어 죽는 탓인지 그렇게 왕성하게 번져가던 것들이 존재하고 있는 자체도 힘들 정도로 힘겹게 지탱하는 모습이다.

한식에 다녀온 고향 진주는 대나무가 겨울을 끄떡없이 잘나고 싱싱한 대와 잎이 보기 좋았다. 오죽도 우리 집 것은 수년을 키웠어도 키가 작은데, 진주에서 자라는 오죽은 우리 집 것에 비해 키가 두 배는 더 크다. 국토가 좁다고 해도 남부지방과 중부지방의 온도차가 커서 이곳에서는 아직 나무에 잎도 제대로 나오지 않았는데 진주는 완연한 봄빛이 온 세상을 풍요롭게 만들고 있었다.

여름이면 넓은 잎을 펼치고 탐스럽게 서 있던 파초도 작년에는 애지중지 싸주고 두껍게 덮어 주었는데도 뿌리가 얼었는지 간신히 몇 개의 싹이 나와 초라한 자태를 보이고 있다. 겨우내 추위에 시달리다 간신히 목숨을 부지하고 나온 파초가 얼마나 크게 자라줄지 상상하기가 어렵다.

모든 나무에 푸른 잎이 자라고, 온갖 화초가 싹이 트고, 꽃을 피우며, 갖가지 잡초가 기승을 부리고 솟아나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는 대나무를 바라보는 마음을 안쓰럽기까지 하다.

생명을 가진 것을 주어진 환경에 따라 튼실하게 살기도 하고, 약하게 살기도 하며 목숨을 부지하기가 어렵기도 하다.

대밭을 보면서 산고(産苦)가 힘들더라도 죽순을 많이 내보내서 풍성한 대밭을 만들었으면 하는 염원을 담고, 푸르름으로 가득 찬 대밭을 마음속에 그린다.

중앙신문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인터뷰] “현장서 답을 찾다” 김미경 연천군의회 의원오늘날 우리는 지방자치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지방자치시대에서 지방의회는 핵심적인 ...
파주 운정 S마을 9단지 ‘택배차량 출입 안 돼’… 기사 부인 靑 '국민청원'에 글 올려 ‘하소연’파주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 드나드는 택배차량이 단지 내 안전을 이유로 출입이 차단...
내달 21일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개최…막바지 준비 총력평택시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막바지 준비에 총력을...
김포한강신도시 현안 해결 위해 머리 맞대김재수 도시국장 주재로 ‘한강신도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테스크포스(T/F)팀’ ...
고양시 대단지 아파트 앞 전용도로… 도로인가? 주차장인가?대단위 아파트 단지 앞 전용도로가 주차장으로 둔갑해 입주 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
개인정보 유출자 가려낸다···김포시, 수사의뢰키로김포시가 개인정보 누출을 포함, 잇단 시정 관련 내부정보 유출에 대해 강력하게 대...
파주시, ‘경기행복주택’ 이달 입주파주시는 19일 이달 중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경기행복...
평택시, 2020년도 예산 긴축 편성 추진평택시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한 거래 감소 및 삼성전자의 영업실적 저조로 인한 ...
도심 속에서 펼쳐지는 거리예술 향연 ‘제23회 과천축제’오는 9월 26~29일 4일간 과천시민들은 물론 외지 인들까지 온통 잔치 분위기에...
파주시, 장애물 없는 무장애 숲길 ‘헤이리 노을숲길’ 준공식 열어파주시는 지난 21일 헤이리 예술마을 노을공원(탄현면 법흥리 1652-585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