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0:21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지하PC방 250명 긴급대피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8.11.30 19:04
  • 댓글 0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18명 연기흡입" 30일 오후 수원시 수원역 인근 골든프라자 상가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화재로 18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부상을 입었다. /한연수 기자

“지하주차장서 불 시작 추정…35명 연기흡입 등 부상”
소방당국 대응 2단계 발령…수원시는 긴급재난문자 발송

30일 오후 4시 14분께 수원시 팔달구의 11층짜리 골든프라자 상가건물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건물에 있던 오후 6시 기준 35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한때 의식이 없던 1명은 의식을 되찾았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소방당국의 인명검색 결과에 따라 부상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불은 지상 11층∼지하 5층 규모의 지하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건물 지하는 지하 1∼2층 PC방, 3∼5층 주차장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경찰은 PC방 관계자로부터 “아래에서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했다”는 진술을 확보, 지하주차장에서 불이 시작됐으리라 추측하고 있다.

화재 당시 PC방 안에는 250여 명의 손님이 있었지만, 긴급히 대피해 피해를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현장에서 뿜어져 나온 검은 연기는 금세 건물 주변을 뒤덮었다. 이 때문에 건물 바로 옆 매산동 주민센터 직원과 민원인, 옆 상가와 숙박업소에 있던 시민들도 모두 밖으로 대피해야 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5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 2시간이 다 되도록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수원시는 오후 4시 45분께 “골든프라자 화재로 검은 연기가 발생했으니, 안전에 유의해달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방당국의 1차 인명검색 결과 PC방 내부에 남은 사람은 없다고 한다”라며“진화작업은 마무리 단계이지만, 아직 연기가 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길을 잡는 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