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역위원장 "경찰간부 뇌물혐의로 고발할 것"
상태바
민주당 지역위원장 "경찰간부 뇌물혐의로 고발할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8.11.23 0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덕 변호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형님 강제입원' 등 혐의로 자신을 수사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경찰을 고발하기로 한 기존 입장을 바꿔 고발하지 않겠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이 지사 측 백종덕 변호사가 6일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 앞에서 고발 철회 입장을 밝히는 모습.

경기도 관계자 "이 지사와는 전혀 상관없는 일"
경기남부경찰청 "강력히 법적대응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과 아내인 김혜경 씨 앞으로 제기된 각종 의혹으로 곤경에 처한 가운데 이 지사가 속한 더불어민주당의 지역위원장이 22일 경찰 간부 2명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해 그 배경을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인 백종덕 변호사는 이날 오후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유현철 분당경찰서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오는 23일 수원지검에 고발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이 문자메시지에는 이 내용 외에 고발 이유 등은 전혀 담기지 않았고 백 변호사는 현재 외부 연락을 일절 받지 않고 있다. 백 변호사는 최근 한 제보자로부터 관련 내용을 제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백 변호사가 민주당 지역위원장이자 지난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당시 이재명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는 등 이 지사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온 점에 비춰 이 지사 측 반격의 서막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최근 이 지사가 자신은 친형 강제입원 등 혐의로, 아내 김 씨는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로 지목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각각 분당경찰서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를 받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기 때문이다. 또 백 변호사는 지난 6일 이 지사를 수사한 분당경찰서장 등 경찰 4명을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하려다가 민주당의 만류 요청에 고발 계획을 취소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와는 전혀 상관없는 일로 알고 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백 변호사의 고발 예고에 "강력히 법적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신동헌 광주시장, 설 명절 앞두고 경안시장 방문
  • 문재인 대통령 ‘2020년(庚子年) 신년사’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