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청소년, 미국에서 값진 경험 쌓고 왔다
상태바
구리시 청소년, 미국에서 값진 경험 쌓고 왔다
  • 구리=조한길 기자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18.11.12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지난 10일 자매 도시인 미국 캐롤턴시 홈스테이 방문해 캐롤턴시 청소년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구리시 제공

| 중앙신문=구리=조한길 기자 | 캐롤턴시 홈스테이 마치고 귀국
글로벌 인재 양성 중점 추진

청소년 교류 다양한 방안 강구

구리시는 지난 10일 자매 도시인 미국 캐롤턴시 홈스테이 방문 청소년들이 10박 12일의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진행된 미국 캐롤턴시 방문 홈스테이 프로그램은 지난 2010년부터 9회째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로 195명의 각국 청소년이 참여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해에는 청소년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시의 청소년 국내외 교류 활동 확대 방침에 따라 대상 인원을 15명에서 20명으로 증원해 확대 운영했으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할 기회를 갖도록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청소년 국제 교류 사업은 단순 관광이나 방문이 아니라 사전에 청소년 간 1대 1 매칭이 이루어져 SNS를 통해 친화력을 쌓는 등 참여 학생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 참여 학생들은 미국 뉴먼스미스 고등학교 학교 수업 참여, 댈러스의 문화 현장 체험, 대학 탐방, NASA 견학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구리시 청소년의 미국 캐롤턴시 홈스테이를 통해 구리시 청소년들의 국제적인 감각을 향상시키고,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청소년 교류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에는 이번에 홈 호스트로 참가한 미국 캐롤턴시 청소년이 구리시를 방문하여 한국의 가정과 문화를 체험하는 홈스테이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리=조한길 기자
구리=조한길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