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4:3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처음학교로’ 당장 도입해야”
  • 김창주 기자
  • 승인 2018.11.08 18:00
  • 댓글 0
동탄비대위는 8일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립유치원의 ‘처음학교로’ 시스템 도입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동탄비리유치원사태비대위원회
비리근절 개선안 도교육청에 전달
지역 두 곳 제외한 사립유치원
입학설명회 가야 추첨권 ‘불편’

동탄비리유치원사태비상대책위원회(동탄비대위)는 8일 “사립유치원들은 당장 ‘처음학교로(온라인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를 도입하고 내년도 입학 공지를 지금 바로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동탄지역 유치원 두 곳을 제외한 사립유치원들의 입학과정은 직접 설명회를 들어야만 추첨권을 얻을 수 있는 등 매우 불편한 시스템을 고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탄비대위는 화성 동탄지역에서 도교육청 감사결과 비리가 적발된 사립유치원 학부모 30여명으로 구성된 모임이다. 비대위는 “서울시의 경우 사립유치원 724개 중 533개 76% 사립유치원들이 ‘처음학교로’에 참여하고 있지만, 사립유치원이 가장 많은 경기도는 1096개의 사립유치원 중 참여하는 곳이 17.97%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립유치원들이 서로 눈치를 보며 휴원 및 폐원을 운운하고 입학 공지를 의도적으로 늦추는 행위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부모들의 불안감과 분노는 날로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국공립유치원 확충 ▲‘처음학교로’ 시스템 일반화 ▲동탄 단설유치원 설립 등 사립유치원 비리근절 개선안을 학부모 1031명의 동의 서명과 함께 도교육청에 전달했다. 또 이웃한 용인·화성지역 학부모 및 시민단체 등과도 연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창주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