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4:34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웹하드 카르텔 보강 조사, 마약검사도 진행
  • 최상록 기자
  • 승인 2018.11.08 18:01
  • 댓글 0

경찰, 양진호 구속영장 신청
음란물 유통 방치 아닌 개입 의혹
폭행·엽기행각 강요 등 혐의 시인
각성제 취해 아내 무차별 폭행까지

지난 7일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이 8일 구속영장을 신청, 이날 밤 늦게 발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전 7시 양 회장에 대해 조사를 재개했다. 경찰은 조사 이틀째를 맞아 양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다시 면밀히 들여다볼 계획이다.

경찰은 양 회장이 웹하드를 통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도록 단순히 방치만 한 것이 아니라 유통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보고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그가 방대한 자료를 공급하는 헤비 업로더와 업로딩 업체, 불법자료를 거르고 삭제하는 필터링 업체와 디지털 장의업체 등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꼼꼼히 따져보기로 했다.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에서 영상물 등 자료를 직접 올린 정황을 잡고 이에 대해서도 살펴보기로 했다. 다만 해당 자료가 불법 음란물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또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전날 체포된 양 회장은 약 4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첫날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혐의에 대해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회장 체포 전 이뤄진 조사에서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 명이 있는 것을 확인, 이날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양 회장에 대한 마약 투약 의혹도 함께 조사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양 회장의 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는 다음주께 나올 전망이다.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한편 양 회장은 과거 각성제에 취해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실이 지인의 입을 통해 전해졌다.

이미 알려진 전직 직원과 아내의 불륜 상대로 의심한 남성에 대한 잔혹한 폭행에 더해 아내에게까지 주먹을 휘둘렀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이와 비슷한 또 다른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양 회장의 한 지인은 8일 “양 회장이 2013년 당시 아내이던 A씨를 마구 때려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폭행 이유는 A씨의 사생활과 관련한 양 회장의 의심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양 회장은 각성제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상록 기자  rok3k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