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드론 띄워 미세먼지 감시 나선다...내달부터 시범 운영
상태바
안양시, 드론 띄워 미세먼지 감시 나선다...내달부터 시범 운영
  • 안양=김기종 기자
  • 승인 2018.11.08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오염 사각지대 민원 해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오염원 감시에 드론이 투입된다. 안양시는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내달부터 드론을 활용해 환경감시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8일 밝혔다.

안양시가 드론을 활용해 환경감시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는 비산먼지 발생이 우려되는 대형공사장과 철거현장, 악취발생 지역 등이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데도 활용된다.

시는 이와 같은 분야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나 공무원의 손길이 미치기 힘든 지역에 우선적으로 드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시가 확인을 거쳐 현장을 지도 점검하기 때문에 인력을 활용하던 전에 비해 훨씬 효과적인 감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복 안양시환경보전과장은 그동안 손길이 미치기 힘들었던 고공지역이나 안전이 우려되는 장소 등을 사람을 대신해 드론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됐다며, 환경감시 전반에 걸쳐 드론의 활용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가 이달 중 구입하는 드론은 모두 3대로 내달 중 시범운영과 공무원 교육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