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드론 띄워 미세먼지 감시 나선다...내달부터 시범 운영
상태바
안양시, 드론 띄워 미세먼지 감시 나선다...내달부터 시범 운영
  • 안양=김기종 기자  jongkmc@hanmail.net
  • 승인 2018.11.08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안양=김기종 기자] 환경오염 사각지대 민원 해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오염원 감시에 드론이 투입된다. 안양시는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내달부터 드론을 활용해 환경감시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8일 밝혔다.

안양시가 드론을 활용해 환경감시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는 비산먼지 발생이 우려되는 대형공사장과 철거현장, 악취발생 지역 등이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데도 활용된다.

시는 이와 같은 분야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나 공무원의 손길이 미치기 힘든 지역에 우선적으로 드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시가 확인을 거쳐 현장을 지도 점검하기 때문에 인력을 활용하던 전에 비해 훨씬 효과적인 감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복 안양시환경보전과장은 그동안 손길이 미치기 힘들었던 고공지역이나 안전이 우려되는 장소 등을 사람을 대신해 드론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됐다며, 환경감시 전반에 걸쳐 드론의 활용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가 이달 중 구입하는 드론은 모두 3대로 내달 중 시범운영과 공무원 교육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안양=김기종 기자
안양=김기종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