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4:19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재명측이 김부선 고발한 사건,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 최상록 기자
  • 승인 2018.11.08 17:22
  • 댓글 0

‘옥수동 밀회’ 놓고 공방 벌인 양측… 경찰 “증거불충분”
이 지사측 “명백한 허위사실”
스캔들 관련 모든 사건 검찰로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 씨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분당경찰서는 김 전 후보와 김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재명 가짜뉴스대책단’은 지난 6월 “김 전 후보와 김씨가 ‘김씨의 서울 옥수동 집에서 이 지사(당시 당선인)와 김씨가 밀회를 나눴다’는 주장은 명백한 거짓”이라며 두 사람을 검찰에 고발했다.

가짜뉴스대책단은 두 사람이 만났다는 의혹이 제기된 날짜에 김씨는 제주 우도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당시 이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봉하에 조문을 갔다가 이튿날부터는 분당에 분향소를 차려 상주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른바 ‘옥수동 밀회’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고발인 측과 김 전 후보, 김씨를 모두 조사하는 한편 관련 자료를 살펴본 경찰은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결정을 내렸다.

경찰은 지난 1일 이 지사와 관련한 의혹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넘기면서, 이 사건을 함께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김씨가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를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한 사건을 지난 6일 넘겨받은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각종 고소·고발 사건을 모두 맡게 됐다.

최상록 기자  rok3k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