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3:3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염수정 추기경 “교황 방북 적극 환영… 평양 동행할 것”
  • 박창희 기자
  • 승인 2018.11.06 17:39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하고 있다. 왼쪽 부터 박광온 최고위원, 염 추기경, 이 대표, 오제세 의원.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 염 추기경 예방
공동체 차원 대책 마련 필요 강조

정부가 온 국민 살리는 정책 해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6일 명동성당을 방문해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했다.

염 추기경은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과 관련, “평양교구장 서리를 맡고 있어서 평양 방문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평양을 방문하게 되면 같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대표가 전했다. 염 추기경은 또한 “우리가 함께 사니까, 서로 어려움을 나누고 함께 사는 게 중요하다”며 노숙자 문제 등에 대한 공동체 차원의 대책 마련 필요성을 언급했다.

염 추기경은 “교황께서 ‘찬미받으소서’라는 환경에 관한 회칙을 냈다”고 소개한 뒤 “창조물과 피조물이 서로 통합적으로 협력하지 않으면 해결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그런 게 참 많이 필요한 것 같다”며 “한쪽 면이 아니라 온전하게 같이, 정부도 온 국민이 잘 살려면 함께하는 정책들을 많이 내놓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에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요즘 전체를 포용하는 포용국가를 많이 강조하고 있다”면서 “실제로 우리 사회가 너무 양극화가 심한 사회다. 전체를 포용하는 기본 가치관을 많이 강조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여기저기 어려운 일들이 많이 발생하는데 천주교가 있어 마음에 위로가 많이 되는 것 같다”면서 “교황께서 여러 세계 분쟁 지역 같은 것을 잘 해결을 하시는 게 많은 믿음을 준다”고 했다.

이날 예방에선 이 대표가 민주화 운동에 몸담을 당시 명동성당과의 인연도 언급됐다.

이 대표는 “한참 민주화 운동을 할 때 여기 와서 여러 가지로 많이 도움을 받고 신세를 지고 그랬다”면서 “명동성당이 큰 버팀목이 돼 우리나라 사람들이 든든하게 믿고 그러던 곳이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이 대표가 취임 후 종교 지도자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이 대표는 기독교와 불교, 원불교 등 4대 종단 지도자도 차례로 찾을 계획이다.

박창희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