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3:34
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한동민·박정권 투런포 ‘쾅쾅’…SK ‘73.5% 우승 확률 잡았다’‘PO 끝내기 사나이들’ 동시 폭발…KS 1차전서 두산 7-3 제압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4 18:38
  • 댓글 0
"역전 투런 날리고 환호하는 박정권"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초 1사 1루 SK 박정권이 우월 투런 홈런을 날리고 한동민을 가리키고 있다.

두산 7회 무사 만루 허공에…3타수 1안타 3타점 박정권 데일리 MVP
SK 와이번스가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향한 첫걸음을 힘차게 뗐다.

SK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막을 올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1차전에서 한동민의 선제 투런포와 ‘가을 사나이’박정권의 역전 결승 투런포를 앞세워 7-3으로 이겼다.

지난해까지 치른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한 확률은 1982년 1차전 무승부를 제외하고 73.5%(34회 중 25차례)에 이른다. 플레이오프(PO) 전적 3승 2패로 넥센 히어로즈를 힘겹게 따돌리고 6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오른 SK는 워밍업으로 물오른 실전 감각을 뽐내며 두산에 기분 좋은 첫 승리를 거뒀다. 특히 ‘역대급 명승부’로 꼽히는 PO 5차전에서 굿바이 홈런을 친 한동민이 첫 한국시리즈에서 기선을 제압하는 투런 홈런을 터뜨리고, PO 1차전에서 9회말 끝내기 홈런을 날린 박정권이 역전 결승 투런 아치를 그리는 등 ‘PO 끝내기 사나이’들이 1차전에서 재역전승을 주도했다.

양 팀의 2차전은 5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세스 후랭코프(두산)와 문승원(SK) 두 오른손 투수가 선발로 맞붙는다.

연합뉴스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