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화 23:13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날아간 WS 우승 반지’ 류현진 2018 시즌 마감
  • 연합뉴스
  • 승인 2018.10.29 17:38
  • 댓글 0
보스턴 레드삭스가 5년 만이자 통산 9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30년 만에 우승을 노렸던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2년 연속 월드시리즈의 패자가 됐다.연합뉴스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다저스와 6년 3600만불 계약 종료
FA로 잔류 또는 이적 협상 시작
정규리그 7승 3패·평균자책점 1.97
포스트시즌서 5년 만에 승리투수

코리안 메이저리거로는 김병현(39)에 이어 두 번째로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 우승 반지에 도전했던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아쉽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다저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1-5로 패해 시리즈 전적 1승 4패로 보스턴에 우승 트로피를 내줬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마운드에 올린 다저스가 5차전을 이겼다면 류현진은 31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보스턴과의 월드시리즈 6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커쇼가 홈런 3방을 얻어맞고 무너진 바람에 류현진은 더는 월드시리즈 등판 기회를 얻지 못하고 2018 시즌을 마감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우승 등 두 차례 샴페인을 터뜨렸지만, 마지막 세 번째 축배의 영광은 오지 않았다. 지난 2013년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거쳐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은 한국프로야구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첫 선수라는 한국 야구의 이정표를 세웠다. 당시 류현진은 다저스와 6년간 3600만 달러에 계약했고, 이 계약은 올 시즌을 끝으로 끝난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은 다저스 잔류 또는 다른 팀으로의 이적을 놓고 스토브리그에서 본격적인 협상 테이블을 차릴 참이다. 류현진은 2014년 시즌 후 왼쪽 어깨와 왼쪽 팔꿈치를 잇달아 수술하고 재활을 거쳐 지난해 3년 만에 빅리그 마운드로 돌아왔다. 그러나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투구 중 왼쪽 사타구니 부상이라는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나 류현진은 빅리그 데뷔 이래 7번째로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전반기를 재활 훈련으로 끝낸 류현진은 8월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한 105일 만의 복귀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괴물’의 컴백을 알렸다. 이후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던 류현진의 진가는 시즌 막판 결정적인 세 경기에서 빛났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놓고 다저스와 콜로라도 로키스와 치열하게 맞붙던 9월 막판, 류현진은 콜로라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서 3경기 연속 선발 승리를 따내 ‘빅 게임 투수’의 명성을 높이고 팀의 지구 우승에 힘을 보탰다.

당시 3경기에서 류현진은 19이닝 동안 1자책점이라는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류현진은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1점대 평균자책점은 빅리그 진출 후 처음이었다. 또 개인 통산 40승(28패)과 통산 탈삼진 500개도 올해 달성했다. 류현진은 커쇼를 제치고 포스트시즌 첫 관문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1차전 선발투수로 등판해 7이닝 동안 4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팀의 6-0 승리로 류현진은 2013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3차전 이래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서 2승째를 수확했다. 그러나 밀워키 브루어스와 격돌한 NLCS와 월드시리즈에선 예리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밀워키 밀러파크, 보스턴 펜웨이파크 등 오랜만에 서거나 처음으로 오른 마운드와 구장 분위기가 익숙하지 않아서다.

커쇼와 원 투 펀치를 형성한 류현진은 NLCS 2, 6차전 모두 밀러파크에서 선발 등판했다. 2차전에선 4⅓이닝 동안 2실점 하고 승패 없이 물러났고, 6차전에선 밀워키 타선의 노림수에 당해 3이닝 동안 5실점 하고 패전 투수가 됐다. 다저스의 NLCS 승리로 류현진은 빅리그 진출 6년 만에 드디어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한국인 투수로는 김병현(2001년), 박찬호(2009년)에 이어 세 번째였고, 구원 투수이던 두 선배와 달리 최초로 선발 등판 기회도 잡았다.

하지만 25일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4⅔이닝 동안 4실점 해 또 패배를 안았다. 2-1로 앞선 5회 류현진은 승리투수 자격 요건에 필요한 아웃카운트 1개를 남기고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구원 등판한 라이언 매드슨이 류현진의 승계 주자 3명을 모두 홈으로 보내면서 류현진의 자책점이 4점으로 늘었다. 타선 침묵, 불펜 난조,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용병술 실패 등 여러 악재가 월드시리즈에서 다저스를 덮친 가운데 류현진은 6차전에서 설욕을 꿈꿨지만,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이미 터를 잡은 로스앤젤레스를 떠나고 싶지 않다는 뜻을 한국 언론을 통해 밝혔다. 다저스가 어떤 제안을 내놓느냐에 따라 류현진의 선택이 달라진다. 미국 언론은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후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에게 ‘퀄리파잉 오퍼’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퀄리파잉 오퍼는 구단이 FA 자격을 얻은 소속 선수에게 빅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을 제시해 1년간 팀에 묶어놓는 제도다. 2019 시즌 퀄리파잉 오퍼 금액은 1790만 달러(약 204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류현진의 부상과 수술 전력 탓에 FA 시장에서 그의 몸값이 최대 1000만 달러에 머물 것이라는 보도도 나온다. 이러면 다저스가 굳이 거액의 퀄리파잉 오퍼를 류현진에게 제시할 이유가 없다. 미국 언론의 전망이 엇갈리는 상황이라 류현진의 적정가는 스토브리그의 막이 올라야 수면 위로 떠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인덕원 정차 추진이 본격화 된다. 안양시는 국...
[김진호 만평]경기도 내년 농민기본소득 시행
감사원, 하남마블링시티개발 집중 감사감사원이 하남도시공사와 산하 마블링시티개발를 대상으로 현지감사에 착수한 것으로 7...
청국장 시위 예고… 분당서울대병원 비정규직 400여 명 파업 2틀째 이어가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무기한 파업을 2일째 이어가고 있는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
[김진호 만평]박남춘 인천시장 국비 확보 막바지 공략 성공!!
포천시, 외국인 눈높이에 맞춘 납세 통합안내문 배부포천시는 7일부터 “3개 외국어로 번역한 납세 안내 리플릿을 포천나눔의집 이주민지...
고양시, 조정대상지역 해제 ‘환영’…신규 택지개발지구는 제외고양시는 삼송·지축 등 신규 택지개발지구를 제외한 고양시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
오산시, 줄서는 식당 최종보고회 가져오산시 농식품위생과(과장 횡상섭)는 6일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사업...
[박남주 칼럼] 韓美 ‘SCM’ 합리적이고·지혜롭게 접근해야한국과 미국 간 연례 안보협력기구인 한미안보협의회(SCM)가 오는 15일 개최된다...
파주시 ‘포트홀 보수트럭’ 도입 운영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파주시가 포트홀 보수트럭을 도입하기로 했다. 시에 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