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토 18:09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인천경찰청, 체감안전도 전국 ‘최하위’“살인사건 보도 많아서” 해명
  • 김한규 기자
  • 승인 2018.10.11 16:59
  • 댓글 0

경찰청이 주관해 올해 상반기 전국 17개 지방경찰청의 체감안전도를 조사한 결과, 인천지방경찰청이 꼴찌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찰청은 언론이 살인 등 강력사건을 지나치게 많이 보도하는 등 외부요인의 영향이라는 분석 결과를 내놔 경찰 내부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다.

1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 본청이 주관한 올해 상반기 체감안전도 조사에서 인천경찰청은 70.5점(100점 만점)을 기록해 전국 17개 지방경찰청 가운데 울산경찰청과 함께 공동 꼴찌를 했다. 전남경찰청이 79점으로 1위를 했으며 강원경찰청과 전북경찰청이 각각 75.5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경북경찰청(75.2점), 충남경찰청(74.2점), 경남경찰청(73.4점) 등 순이었다.

인천경찰청의 올해 상반기 체감안전도 점수는 지난해 하반기 71.5점보다 1점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순위는 지난해 12위에서 4계단이나 떨어졌다. 지난해 하반기 인천경찰청보다 순위가 낮았던 서울·대전·경기남부·부산경찰청이 올해 상반기에는 모두 순위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인천경찰청은 2015년 상반기 전국 4위를 기록한 뒤 같은 해 하반기 13위, 2016년 상반기 10위, 지난해 상반기 14위, 같은 해 하반기 12위 등 해마다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전반적 안전도와 강도·살인·절도·폭력 등 범죄 안전도 모두에서 올해 상반기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시민 대부분은 언론을 통해 각종 사건을 접하는 경우가 많다"며 "올해 상반기 인천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23건 중 16건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반면 살인 사건 27건이 발생한 부산에서는 4건만 보도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언론이 문제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며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체감안전도 조사에서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며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고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규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