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토 03:42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교육부 퇴직 공직자 '교피아' 전관예우 여전하다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8.10.11 16:58
  • 댓글 0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부처 퇴직 공직자들의 각종 사회문제가 크게 대두돼 말썽이었으나 교육부 출신 공무원 등에 대한 전관예우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9월 기준, 모두 17명의 교육부 출신 사립대학 교원이 재직 중이었다.

연봉을 제출하지 않은 6명을 제외한 11명의 평균 연봉은 약 9000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최고 연봉자는 교육과학기술부 출신으로 경북교육청 부교육감을 지낸 경주대 총장으로 1억 5천억원의 연봉을 받고 있었으며, 교육부 차관 출신 대전대 총장은 1억 4천 6백여만원, 교육부 장관을 지낸 용인대 석좌교수는 1억 3천만원, 일반직 고위공무원으로 퇴직한 한남대 부교수는 1억 2천 5백여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5명은 퇴직 당일 또는 이튿날 바로 재취업에 성공했다.

교육부 출신의 사립대 교원 재취업 관련 관계법에는 겸임교원·명예교수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교원으로 취업하는 경우는 가능하지만, 총장·부총장·학장·교무처장·학생처장 등의 직위에 있는 교원은 제외하도록 하고 있다.

이찬열 의원은 “이른바 ‘교피아’에 대한 전관예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위법 여부나 취업심사 승인 여부와는 별개로, 유착 가능성을 우려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 감사의 방패막이가 되거나 특정 사립대학의 로비 창구가 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전관예우 전반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국민 정서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만큼 반쪽자리 규제가 아닌 보다 강력한 대책 마련과 더욱 엄격한 취업 심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영복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응답하라 여주시장, 채택하라 여주시의회”…여주 보 해체 반대 추진위 1인 시위“여주에 있는 3개보 해체는 절대 안 됩니다.”여주의 3개 보 해체 반대운동을 벌...
남들 다 가는 뻔한 피서지 말고 경기북부서 펀(FUN)한 휴가 떠나자“이번엔 어디로 피서를 떠나지?” 어느덧 여름 휴가철이 성큼 다가왔다. 이런 때일...
인천 과속카메라 단속 ‘연수구 경원 고가교’ 가장 많아인천지방경찰청이 2019년 상반기 고정식 과속단속카메라 단속 건수가 가장 많은 상...
“성남시청으로 피서 가자” 하늘극장서 영화 40편 무료 상영성남시는 2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시청 2층 종합홍보관 하늘극장에서 40편의 ...
수원박물관, 역사·전통문화 체험 ‘풍성’…30일~8월 9일까지 교육프로그램 마련수원박물관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들이 역사와 전통을 배울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
안산시, 기차 문화예술플랫폼 ‘Station-A’ 시범 운영안산시는 지하철 4호선 고잔역 철도유휴부지에 기차 2량을 개조한 문화예술플랫폼 ‘...
여주, 지역농협 신입사원 일주일 만에 ‘사표’… ‘직장상사 모욕적인 말 때문?’여주지역의 한 지역농협에 출근한지 열흘도 채 안된 20대 여성 ‘신입사원’이 상사...
수원 군 공항 주변 지역 학생들 '학습권 보장' 대책 마련 토론회 개최'군 공항 주변 지역 학습권 보장 토론회가 지난 12일 경기도 수원 효탑초...
이천시, ‘설봉산 별빛축제’ 개막 공연 3000명 찾아이천시 대표 여름 대표 축제인 제16회 설봉산 별빛축제의 첫 번째 공연이 3000...
道교육청, 도민 대상 ‘여름방학 활동, 사교육 인식도 여론 조사’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민들은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 여름방학 때 ‘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