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토 17:54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 장관 “위안부 문제 조속히 해결할 것”
  • 차정준 기자
  • 승인 2018.10.11 16:53
  • 댓글 0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을 방문해 이용수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며 화해치유재단 문제 해결 등을 약속하며 손가락을 걸고 있다.연합뉴스

진선미 장관, ‘나눔의 집’ 방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만나
“화해치유재단 처리” 뜻 밝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1일 취임 후 처음으로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고 위로했다.

진 장관은 할머니들의 안부를 일일이 살피고 화해·치유재단을 비롯한 위안부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진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을 빨리 처리하는 걸 할머니들께 보여드리고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상의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진 장관과 할머니들의 만남에는 이옥선, 박옥선, 강일출, 이용수 할머니 등 4명이 함께 했다. 할머니들은 화해·치유재단 문제의 조속한 해결과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후손들에 넘어간다”며 “반드시 해결해달라”며 진 장관과 손가락을 걸고 약속했다.

이 할머니는 “다음 달 9일 대구에서 구순 잔치를 한다”며 진 장관에게 초대장을 전하기도 했다.

진 장관은 나눔의 집에 1시간여 동안 머물며 역사관, 추모 동상, 추모비 등을 둘러보고 돌아갔다.

한편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으로 설립됐으나 사실상 기능이 중단된 상태다.

차정준 기자  chajj124@naver.com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