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 촉구”
상태바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 촉구”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8.10.04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강원의회 공동성명 발표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왼쪽부터),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박윤미 강원도의회 부의장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촉구 접경지역 3개 광역의회 의장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 인천시, 강원도 등 접경지역 광역의회가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를 촉구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박윤미 강원도의회 부의장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성명을 발표, “4·27 판문점 선언의 효력이 법적인 완결성을 지녀야만 한반도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실현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역사 속에서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이 대내외적 변화와 정치적 상황에 따라 파기되는 것을 보아왔다”며 “국회가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를 미루는 것은 압도적인 국민적 지지와 염원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이산가족의 애환을 외면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70년간 지속한 남북갈등 탓에 불안한 삶을 살아온 접경지역 주민들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이어지는 한반도의 위대한 여정 속에 비로소 평화와 번영의 열망을 키우고 있다”며 “국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