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청, 반도체용 뿌리기술 해외 자본 유치 성공
상태바
황해청, 반도체용 뿌리기술 해외 자본 유치 성공
  • 평택=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18.09.30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텍-싱가포르 큐빗 MOU 체결
지난 27일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비텍사, 싱가포르 큐빗이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제공

2천만 달러 투자 받아 부지 매입
장비 부품용 신소재 생산 공급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국내 기업과 협력해 해외자본 유치에 성공했다. 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과 하정현 비텍사 대표, 김선래 싱가포르 큐빗 대표, 김영해 경기도의회 의원(평택)은 지난 27일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투자유치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비텍은 싱가포르 큐빗으로부터 총 2000만 달러을 투자받아 평택 BIX((Business & Industry Complex. 복합산업단지)내 부지 3300㎡를 매입, 반도체 장비 제조와 디스플레이, 의료기기 등 장비부품용 신소재를 생산하게 된다.

큐빗사는 2005년 싱가포르에서 설립된 반도체 장비 재활용사업 및 부품용 소재를 판매하는 회사로 연간 매출액이 150억 원에 이른다. 그동안 한국에서 반도체 장비용 부품소재를 구매해 전 세계로 수출해 왔다.

비텍사는 정밀가공과 연마기술의 숙련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의 뿌리기술기업(주조, 금형, 용접, 소성가공, 표면처리, 열처리 등 6개 기술 분야 기업)으로 자금 확보와 판로 개척을 하는데 애를 먹고 있었다. 지난해 11월 평택 BIX 입주 상담 과정에서 황해청으로부터 외자유치와 수출병합형 투자유치모델에 대한 컨설팅을 받은 비텍은 황해청과 협력해 1년여의 노력 끝에 투자유치를 성공시켰다.

이번 협약으로 큐빗사는 고품질 신소재의 원활한 공급을, 비텍은 자금 확보는 물론 해외 마케팅에 대한 부담감을 덜고 기술개발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됐다. 비텍은 향후 5년간 500억 원의 매출 증대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황해청 이화순 청장은 이날 “비텍사의 사례처럼 4차 산업 등 해외 기술기업 유치와 함께 국내 기업의 외자유치를 지원하는 새로운 외자유치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텍 하정현 대표와 김선래 큐빗 대표는 “황해청의 적극적인 유치활동이 인상 깊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바이오케미칼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향후 사업계획을 밝혔다.

비텍과 큐빗은 내년 3월부터 공사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김종대 기자
평택=김종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