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서 오염물질 배출 불법사업장 19곳 적발
상태바
평택서 오염물질 배출 불법사업장 19곳 적발
  • 평택=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18.09.19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와 평택시는 지난 10∼18일 포승산업단지, 세교공업지역, 고덕택지지구 등 평택의 주요 오염물질배출지역 내 54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벌여 법규 위반 사업장 19곳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는 평택시의 미세먼지 농도가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가장 높아 특별단속을 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평택시의 미세먼지 평균농도는 54.4㎍/㎥로 환경기준 30㎍/㎥를 훌쩍 넘었다.

점검결과 포승공단 A알루미늄생산업체는 분쇄설비를 운영하면서 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조업정지 10일 처분이 내려졌다. 같은 포승공단의 B스테인레스강판인쇄업소는 오염물질을 한데 모아 방지시설로 이동시키는 덕트가 훼손돼 과태료가 부과됐으며, 고덕지구 C사업장은 이동식 살수기를 가동하지 않은 채 굴착기 등 중장비를 사용하다 적발돼 개선명령이 내려졌다.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는 고의로 오염물질을 배출한 3개 사업장을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하고 나머지 사업장은 과태료 부과 등 행정 처분했다.

평택=김종대 기자
평택=김종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