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3 일 23:06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DMZ국제다큐영화제’ 39개국 142편 만나다20일까지 고양·파주 일대서 개최
  • 파주=신민하 기자
  • 승인 2018.09.13 17:48
  • 댓글 0

영화제 ‘10주년’ 특별 프로그램
세계적 거장 감독 대화 자리 마련
다양한 주제…‘접경 심포지엄’
DMZ 문화로 종전캠프도 열려

경기도 등이 후원하고 (사)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최하는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가 13일 파주에서 개막했다. 오는 20일까지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계속되는 이번 영화제에서는 39개국에서 출품된 142편의 다큐멘터리 영화가 경쟁과 비경쟁부문으로 나눠 상영된다. 올해 상영 작품은 지난해 42개국 112편보다 30편 늘어난 것이다. 올 영화제 개막 상영작은 지혜원 감독의 ‘안녕, 미누’이다.

이 작품은 18년간 한국에 살면서 이주노동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싸웠고, 한국 시민운동과도 연대했던 이주노동자 밴드 ‘스톱크랙다운’의 리더이자 이주노동자 방송국(MWTV) 전 대표였던 네팔 출신 이주노동자 미누를 카메라에 담은 작품이다. 다양한 특별상영작과 부대행사들도 마련된다.

영화제 10주년 특별 프로그램으로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거장 감독 페르난도 E. 솔라나스와 아비 모그라비의 영화 세계를 들여다보고 관객과 대화를 나누는 ‘마스터 클래스’, 각계 명사들이 추천하는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내 생애 최고의 다큐 10’ 등이 준비됐다. 메가박스 백석, 고양 벨라시타, 파주 롯데아울렛 롯데시네마 등 주상영관에서는 다양한 특별기획과 부대행사가 이어진다. 17∼18일 DMZ 사진과 분쟁지역의 보도사진, 분쟁과 접경 관련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진행되는 포럼 ‘접경 심포지엄, 뫼비우스의 띠를 따라서’가 열린다.

3차 남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8일에는 전국의 청년기획자 100여 명이 민통선 내 캠프그리브스 체육관에 모여 종전에 관해 토론하는 ‘DMZ 문화로 종전캠프’도 마련된다. 일산 벨라시타 야외 잔디광장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6편의 다큐멘터리가 상영된다. 한편, 이날 파주 롯데 프리미엄아웃렛 야외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이재명 지사와 홍형숙 영화제 집행위원장, 심상정 국회의원, 이장호 감독, 배우 문성근(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특위 위원장), 일반 관객 등 1200여명이 참석한다.

파주=신민하 기자  mimha66@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신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