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화 19:33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추석 극장가 ‘골라보는 재미’…한국영화 4파전
  • 연합뉴스
  • 승인 2018.09.13 13:01
  • 댓글 0

올해 추석 연휴 극장가 상차림은 여느 해보다 풍성하다.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사극 3편과 현대물 ‘협상’ 등 한국영화 4편이 등판하는 데다, 할리우드 SF 액션과 공포물도 가세해 골라보는 재미가 있을 듯하다.

오는 19일에는 ‘안시성’ ‘명당’ ‘협상’이 한꺼번에 개봉한다. 통상 가족 관객이 몰리는 명절 연휴에는 시대극이 강세였다. ‘광해:왕이 된 남자’(2012년·1천232만 명), ‘관상’(2013년·913만 명), ‘사도’(2015년·625만 명), ‘밀정’(2016년·750만 명) 등이 추석 때 관객들의 많은 선택을 받았다.

올해도 ‘명절=사극’ 공식을 이어갈지, 아니면 지난해 ‘범죄도시’(664만명)의 깜짝 흥행처럼 새로운 다크호스가 떠오를지 주목된다. 영화별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연합뉴스  lmk@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