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지고’ 백령도 ‘뜨고’
상태바
영흥도 ‘지고’ 백령도 ‘뜨고’
  • 옹진=안창남 기자  ahn8770@chol.com
  • 승인 2018.09.12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옹진=안창남 기자] 옹진군, 6∼8월 섬 관광객
127만명…전년比 7.6% 줄어
남북 화해 분위기 영향 미쳐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한 올해 여름 인천 섬 지역을 찾은 관광객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해 북단 옹진군 섬 가운데 매년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리는 영흥도는 관광객이 줄어든 반면, 인천에서 가장 먼 백령도는 남북 화해 분위기에 힘입어 방문객이 늘었다.

12일 옹진군에 따르면 올해 6∼8월 백령도 등 서해 5도를 포함한 옹진군 7개 면의 섬을 찾은 관광객은 127만 600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8만 1000여 명보다 7.6% 줄었다. 특히 올여름 무더위가 시작된 6월 관광객은 39만 4000여 명으로 지난해 6월 47만 7000여 명보다 17.4%나 감소했다. 7월 들어 지난해보다 섬 관광객 수가 4%가량 늘었지만, 폭염이 절정에 이른 8월에는 다시 지난해보다 8.1%가 줄었다. 이 영향으로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체 옹진 섬 관광객도 267만 7000여 명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 299만 9000여 명보다 10.7%나 감소했다.

섬 별로는 이 기간 영흥도 관광객이 99만 6000여 명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106만 7000여 명보다 7.1% 감소했다. 그러나 서해 최북단 백령도 관광객은 지난해 여름 3만 900여 명보다 31.8% 급증한 4만 700여 명을 기록했다. 영흥도는 육지와 바로 연결된 다리가 놓여있고 해수욕장도 잘 갖추고 있어 매년 여름 많은 인파가 몰리는 곳이다. 반면 배로 4시간 넘게 걸리고 최소 1박 2일을 해야 하는 최북단 백령도는 인천에서 가장 먼 섬이다.

옹진군 관계자는 “영흥도는 접근성이 좋아 서울에서 오는 관광객이 매년 많은 섬”이라면서도 “올해 여름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십리포 등 영흥도 해수욕장 피서객이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령도는 4월 남북정상회담 후 이어진 남북 화해 분위기에 서해 최북단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이 더해져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며 “특히 막바지 휴가철인 8월 방문객이 지난해 1만 명보다 5000명이나 더 몰렸다”고 설명했다.

옹진=안창남 기자
옹진=안창남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