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4 수 05:19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황순원문학제’ 5천명 발길 성료'백일장·그림 그리기 대회' 전국 학생 참여 열띤 경쟁
  • 양평=남기범 기자
  • 승인 2018.09.11 17:35
  • 댓글 0

양평군 서종면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서는 지난 7일에서 9일까지 3일간 ‘제15회 황순원문학제’를 개최했다.

경희대학교와 양평군이 후원하고, 황순원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황순원문학제는 황순원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소나기마을에 대한 관심과 문학인들의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매년 9월 둘째 주에 개최한다.

문학제에서는 청소년 및 일반 문학 동호인들이 참여 가능한 여러 행사가 진행됐는데, 황순원문학 세미나, 전국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하는 백일장 및 그림 그리기 대회, 나의 첫사랑 이야기 공모전, 디카시 공모전 시상식 등의 프로그램이 참가자의 열띤 호응 속에 진행됐다.

특히 8일 토요일에는 황순원 선생의 타계 18주기를 추모하는 추모식이 유족과 문인들의 참석 하에 선생의 묘소 앞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백일장과 그림 그리기 대회가 개최됐는데, ‘원두막’을 시제와 화제로 700여 명의 전국 초·중·고교생이 참석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인 백일장 대상은 여의도여자고등학교 1학년 이영은 학생이, 경기도지사상인 그림그리기 대회 대상은 숭의여자중학교 3학년 김수연 학생에게 돌아갔다.

이날 백일장과 그림그리기 대회 시상식에 참석한 정동균 양평군수는 황순원 선생과 소나기에 대한 개인적 소회를 밝히며, 문학계의 큰 별이신 황순원 선생을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모으는 양평군 소나기마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한편, 제15회 황순원문학제 기간동안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는 4623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양평=남기범 기자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남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