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누출 삼성전자 압수수색… 수사 속도
상태바
이산화탄소 누출 삼성전자 압수수색… 수사 속도
  • 장형연 기자  pdk@joongang.tv
  • 승인 2018.09.11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소방·전기 시설 자료 확보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와 관련, 경기 용인동부경찰서가 지난 10일 삼성전자 환경안전팀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경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중앙신문=장형연 기자] 국과수와 합동 분석 작업 진행
평소 안전관리 문제 조사 방침

관계자 소환 안전조치 여부 조사

경찰이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환경안전팀과 사상자들이 속한 협력업체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의 소방·전기 시설 관련 자료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원 등과 함께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소방·전기 시설의 점검 내용 등이 담겨 평소 삼성전자 측의 안전관리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이 가려질 전망이다. 아울러 경찰은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사고 당시 상황, 안전조치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4일 오후 2시께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A(24)씨가 숨졌고, B(26)씨 등 2명이 사고발생 일주일이 흐른 11일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산화탄소 집합관실에서 3층 전기실과 연결된 1개 배관에 달린 밸브 부분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이번 사고로 입건된 사람은 현재까지는 없다”며 “합동 감식을 통해 얻은 정보와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