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런한 도박꾼들, 아침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억대 도박
상태바
부지런한 도박꾼들, 아침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억대 도박
  • 박도금 기자  pdk@joongang.tv
  • 승인 2018.09.05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국을 돌며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 42명을 적발했다.

[중앙신문=박도금 기자] 단속 피하려 오전에만 범행, 조폭 등 42명 무더기 검거
매회 4억…240억 판돈 추정, 경기·충청 돌며 상습도박

전국을 돌며 이른 아침부터 야산에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 장소 개설 등 혐의로 김모(44)씨 등 6명을 구속하고 다른 김모(51)씨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 등이 마련한 도박장에서 상습적으로 도박한 이모(57·여)씨 등 16명은 상습도박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 사이 59차례에 걸쳐 용인·안성·평택, 충북 음성, 충남 당진 등 전국을 돌며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꾼들을 불러 모아 일명 ‘도리짓고땡’도박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하고 도주하기 편하도록 오전 6∼7시에 도박장을 열어 정오 전에 마무리했고 딜러, 문방(망보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 박카스(심부름), 병풍(질서유지) 등 임무를 분담해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도박장에서 어느 정도 떨어진 1차 집결지로 도박꾼들을 불러 신원을 확인한 뒤 이동하도록 했고 도박장 내부 몰래카메라 촬영을 막고자 전파탐지기까지 동원했다. 판돈은 매회 4억 원 정도로 총 240억 원가량이 도박판에서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 등은 도박장만 개설해놓고 도박꾼들에게 이용료를 받는 기존 사례와 달리 이용료를 받지 않는 대신 직접 딜러로 도박에 참여해 도박꾼들이 딴 돈의 5% 정도를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구속된 김씨와 불구속된 김씨는 각각 안양과 목포의 폭력조직에 속한 폭력배로 이들은 도박판에서 알게 돼 함께 도박장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는 26명 가운데 조직폭력배는 이들을 비롯해 8명이고 나머지는 도박꾼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상습도박 등 혐의로 입건된 이씨 등은 도박장을 설치한 김씨 등에게서 연락을 받고 수시로 도박장을 드나들었으며 직업은 대부분 일용직이지만 주부, 회사원 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매회 100명 가량이 도박을 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확인된 상습도박자들만 입건했고 도박장을 개설한 이들이 도박에 참여하기도 해 이번 범행으로 얼마를 챙겼는지는 파악하기 어렵다”며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이 같은 야산 도박장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