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성 갖춘 공공일자리 제공
상태바
전문성 갖춘 공공일자리 제공
  • 고양=이종훈 기자  jhl@joongang.tv
  • 승인 2018.09.05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링 캠핑 매니저·치매예방 안심 코디네이터·북스타트 매니저 등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 중 하나인 북스타트 매니저가 아기에게 책을 읽어주고 있다. /고양시 제공

| 중앙신문=고양=이종훈 기자 | 고양시, 사회공헌형 일자리 호평
시민 실생활 밀접 사업 26개 발굴

우수 전문인력 신규일자리 탄생

고양시는 공공근로, 희망근로사업 등 취약계층의 생계안정을 위해 한시적으로 제공되며 단순노동 중심 일자리사업으로 인식돼 오던 ‘공공일자리사업’이 올해 전문성이 담보된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으로 새롭게 변신해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고양킨텍스 캠핑장 ‘힐링 캠핑 매니저’ ▲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 안심 코디네이터’ ▲장애인복지과 ‘장애인 가족 휴식지원 장애돌보미’ ▲도서관의 ‘북스타트 매니저’ 등 조금은 낯선 이 일자리들이 고양시가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26개 사업을 발굴해 54명의 신규일자리를 탄생시킨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다.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은 기존 공공일자리사업과는 달리 현 시대 가장 큰 사회문제인 실업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신(新) 일자리사업으로서 경력과 전문성을 중심으로 한다. 이러한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의 면면을 보면 간호사, 작업치료사, 직업상담사, 요양보호사, 웹디자이너 등을 비롯해 연구원·대기업 등에서 전문경력을 갖춘 퇴직자 등 기존 공공일자리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전문 우수인력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예술특성화 도서관을 지향하는 아람누리도서관은 ‘예술디렉터’가 참여해 예술지식 커뮤니티로 탈바꿈하고 있다. 예술디렉터는 온·오프라인 예술 북 큐레이션을 통해 ‘스튜디오 지브리 대박람회-세종문화회관’,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 등을 기획·운영했을 뿐만 아니라 예술 전문 레퍼런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예술디렉터가 클럽장이 되어 운영하는 ‘예술북클럽’을 통해 시민들과의 소통도 이어간다.

또 요양보호사 및 장애인 활동보조 교육을 이수한 2명으로 구성된 ‘장애인 가족 휴식지원 장애돌보미’는 일시적인 시간동안 장애자녀를 돌봐주는 서비스로 보호자의 휴식 또는 급한 일을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일자리다. 이 일자리에는 장애우 자녀를 둔 어머니인 ‘장애돌보미’가 직접 참여함으로써 체험으로 익힌 사랑을 베풀고 있다.

이렇듯 기존 공공일자리의 편견을 없애고 2018년 첫 선을 보이며 공공일자리 사업의 대변신을 꾀하고 있는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은 취업준비 청년, 경력단절 여성들에게는 경력형성을 통한 취업지원을, 전문직 퇴직자에게는 사회공헌의 기회를 제공, 각 분야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

고양=이종훈 기자
고양=이종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