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브레인시티 성균관대 유치 ‘없던일로’
상태바
평택 브레인시티 성균관대 유치 ‘없던일로’
  • 평택=오정석·김동엽 기자
  • 승인 2018.08.22 1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난 이유로 투자 철회 통보… 정 시장 “외부기관 등 유치 검토”
정장선 평택시장이 22일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성균관대학교의 브레인시티 투자 철회 의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택시 제공

시민단체 등 市 ‘밀실행정’ 비난, “道와 평택시에  특별감사 필요”

평택시가 추진해 온 브레인시티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성균관대학교가 경영난을 이유로 투자 철회 의사를 통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22일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성균관대학이 최근 평택 브레인시티 투자 철회 의사를 밝힘에 따라 연구용역을 통한 외부기관 연구시설(R&D) 등 유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인시티 개발 사업은 평택시 도일동 일대 482만 4912㎡를 3분의 1로 나눠 성균관대 평택캠퍼스와 산업단지·주거단지 등 첨단복합산업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출발했다. 

그러나 시행사가 4년간 착공조차 못하자 경기도가 2014년 4월 재원조달 방안 불확실 등을 이유로 사업승인을 취소했다. 하지만 같은 해 7월 지방선거에 나선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와 공재광 전 평택시장이 브레인시티 사업재개를 공동 선거공약으로 내놓고 당선된 후 사업을 재추진했다. 사업성을 높인다는 이유로 평택시 도시공사가 기채 4000억 원을 받아 사업에 참여했고, 성균관대 용지 122만 3000㎡ 가운데 23만 1000㎡를 산업용지로 변경하기도 했다.

또 시행사가 1조 1000억 원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약정을 체결하도록 한 법원의 조정안을 이행할 수 없게 되자 평택시가 서둘러 2017년 7월 자금조달 구조를 특정 건설사가 자체자금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바꿔 사업추진이 가능토록 했다.

그런데도 브레인시티 사업의 핵심인 성균관대학이 2016년 12월 브레인시티 부지 58만㎡에 성균관대 평택캠퍼스가 아닌 사이언스 파크(과학 연구단지)를 조성하겠다고 했다가 지난 7월 4일에는 학생 수 감소로 인한 재정난으로 신규투자가 어렵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2017년 7월 당시 평택시의회 박환우·김기성·권영화·서현옥·오명근 의원은‘브레인시티 지분구조 변경’관련 감사원의 감사 청구 건을 발의하기도 했다. 또 브레인시티 사업지구 내 일부 주민들은 2017년 6월 브레인시티 해체추진위원회를 구성, 경기도에 사업 승인취소를 위한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브레인시티 해체추진위원회 소속 신상례씨는 “브레인시티 사업은 경기도와 평택시, 성균관대학교가 평택시민을 상대로 10여 년간 우롱 사기극을 벌인 것”이라며 “성균관대학교의 투자 철회로 명분을 잃어 사업 전면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며, 이와는 별도로 경기도와 평택시에 대한 특별감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장선 시장은 “경기도·시의회·전문가·시민사회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4차 산업 관련 시설을 유치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성균관대에 시가 지원하려던 원형지 토지공급(3.3㎡당 20만 원)과 건축비 지원 2450억 원 등은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